최종편집 : 2019.08.22 16:02 |

주요기사

혼돈과 위기에 처해 있는 한국 교회2019/08/09 15:56
2019년 8월 7일 근 4년에 걸쳐 통합총회 산하 서울 명성교회 목회자 대물림(세습) 문제로 한국교회에 파문이 일었던 총회 재판국(국장 강흥국 목사)이 명성교회 손을 들어 주었던 원심 판결을 취소하고 김하나 …
무기력한 한국교회, 어디로 가고 있는가?2019/07/30 10:45
지난 7월 20일 토요일 점심시간에 약속된 송도공원 식당에서 지난 4년간 수협중앙회 회장직을 무사히 마치고 오랜만에 이성만 장로(21세기포럼 맴버)와 필자와 함께 한국 교회와 대한민국 최근 한일 관계 등 광…
연금재단 민락동 부지 특별감사 청원2019/07/05 14:16
예장 통합 연금재단이 지난 2월 28일 부산 민락동 부지를 1,100억원에 매매계약을 했지만, 계약 당사자측이 잔금을 치루지 않아 계약이 해지될 상황이다. 당초 5월 30일 잔금 예정일이었지만, “시간이 필요하…
문 대통령 교단장 초청2019/07/05 14:15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에 주요 교단장 12명을 초청했다. 림형석(예장통합), 이승희(예장합동), 전명구(기감), 이주훈(예장백석대신), 김성복(예장고신), 이영훈(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대표총회장), 홍동…
한국교회여, 욕망의 바벨탑을 쌓지마라2019/07/05 14:14
내 평생 76년이 되기까지 "아름답고 감동스런 미담꺼리"를 찾아 독자들에게 들려 주고 싶은 마음이 왜 없겠는가? 과거 한국교회 성공한 목회자들 대부분들은 학벌도 유학파도 유창하게 목소리 좋은 것도, 고급…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한국기독신문 (http://www.kcnp.com) | 창간일 : 1995년 4월 11일 | 발행인 : 김해옥 | 편집인 : 신이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신상준 국장 
    602-053   부산광역시 서구 까치고개로 229번길 47-1
    사업자등록번호 : 758-96-00228 | 정기간행물등록 : 부산, 아00259
    대표전화 : 051-245-1235 | 팩스 : 051-245-2763 | kcnp1@hanmail.net
    Copyright 2015. kcnp.com All right reserved.
    한국기독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