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22 15:03 |

주요기사

[부산기독교이야기] 호주 첫 선교사 데이비스가 쓴 첫 편지2019/10/14 13:24
한국에 온 첫 호주선교사 조셉 핸리 데이비스가 증기선 츄루가 마루(Tsuruga Maru)호를 타고 부산항에 도착한 날이 1889년 10월 2일 수요일이었다. 한자어로 돈하환(敦賀丸)으로 불리는 이 증기선은 일본 미쓰…
건설적인 가을노회를 기대한다2019/10/14 13:23
교계안에서 9월이 총회의 달이었다면, 10월은 노회의 달이라고 불릴만하다. 노회는 여러 개체교회가 서로 협의하여 교리의 순전을 보존하고, 권징을 동일하게 하며, 신앙과 지식을 증진시키고, 배교와 부도덕을…
[안동철목사] 생명을 살리는 교회2019/10/14 13:21
얼마 전 필자가 사역하는 교회 새벽기도 때 소란한 일이 있었다. 한 낯선 남성이 새벽기도회가 끝날 때까지 들어오는 문 앞 끝자리에 앉아서는 등을 지고 있었다. 그리고 불이 꺼지고 개인기도를 시작하자 갑자…
[목회자칼럼] 사조직과 목회2019/10/14 13:20
교회에는 당회, 제직회, 공동의회, 구역, 전도회, 사역팀 등의 공적인 모임 이외의 사조직이 없어야 하겠습니다. 오래 전에 충격적인 사건이 있었습니다. 평화롭고 온화하던 어느 교회 제직 중에서 누군가가 제…
[성경인물탐구] 종교지도자 느헤미야2019/10/14 13:19
느헤미야는 에스라와 더불어 재건 이스라엘의 유대교 확립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였던 자입니다. 그의 이름 <느헤미야>는 '하나님이 위로하신다'라는 뜻으로서, 포로귀환 시대에 예루살렘을 재건하려는 …

카테고리뉴스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한국기독신문 (http://www.kcnp.com) | 창간일 : 1995년 4월 11일 | 발행인 : 김해옥 | 편집인 : 신이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신상준 국장 
    602-053   부산광역시 서구 까치고개로 229번길 47-1
    사업자등록번호 : 758-96-00228 | 정기간행물등록 : 부산, 아00259
    대표전화 : 051-245-1235 | 팩스 : 051-245-2763 | kcnp1@hanmail.net
    Copyright 2015. kcnp.com All right reserved.
    한국기독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