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20 15:30 |
"부울경에 하나님의 선한 영향력을 미치도록 노력할 것"
2019/03/26 14:3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GOOD TV 부·울·경 본부장 김형수 목사
KakaoTalk_20190319_153713343.jpg
 
Q. 먼저 GOOD TV 부·울·경 본부 본부장님으로 취임하심을 축하드립니다. 소감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A. 먼저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립니다. 그리고 부산 교계 목사님들과 성도님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많은 교계의 성도님들 기도와 사랑으로 다시 부·울·경 지역을 복음화하는데 헌신하게 된 김형수 목사입니다. 많은 격려와 관심을 부탁드리며 이 땅에 하나님의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크리스천 문화 사역 방송사로 주안에서 정의롭고 공의로운 거룩한 방송사의 모델이 되기를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
 
Q. GOOD TV에 대해 생소하신 분들도 계십니다. 소개 부탁드립니다.
A. GOODTV(기독교복음방송)는 기독교 전문 채널로 1997년 12월 25일 C3TV 인터넷 방송 개국을 시작으로 '땅끝까지 복음전파'라는 그리스도의 지상명령을 따라 미디어 선교를 전개하고 있습니다. 2009년 6월 TV 분야는 C3TV에서 GOODTV로 채널명을 변경하였습니다.
위성 방송, 케이블TV, IPTV 등의 매체를 통해 전국 1,600만 가시청가구를 가진 기독교 전문 채널로 성장하였습니다. 2008년 새로운 방송 매체인 IPTV의 등장을 앞두고 8월 기독교 최초이자 유일한 CUG 서비스인 '우리교회방송(KT 888번)'을 런칭한 데 이어, 2010년 VOD를 포함한 서비스로 업그레이드하였습니다. 그 결과 현재 260여 개별 교회방송과 기독교 최대 VOD 콘텐츠를 제공하는 기독교 대표 서비스로, 크리스천의 높은 이용률과 여러 사업자의 주목을 이끌어 내고 있습니다.
이후 2010년 8월 GOODTV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시행, 2011년 8월 기독교 방송사 최초의 스마트TV를 시작하여 방송과 교회 연합을 통한 차별화된 콘텐츠로 전 세계에 기독교복음방송을 전하고 있습니다. 또한, C3TV 웹사이트는 2016년 7월 GOODTV와 통합 리뉴얼 되어 운영되고 있습니다.
 
Q. GOOD TV에 다양한 프로그램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한국교회에 유용한 정보와 방향을 제시할 수 있는 몇 가지 프로그램을 소개해 주십시오.
A. GOODTV는 24시간 방송을 하고 있으며 설교뿐만 아니라 찬양과 말씀이 증거되고 있습니다. GOODTV 특별기획 사이비 종교의 실체와 대처법을 다룬 사이비 경계토크쇼 이단사이렌, 매주 성경 말씀 한 구절을 골라 말씀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고 따라부르기 쉬운 멜로디로 구성하여 말씀 구절 암송을 나누는 금주의 말씀송, 오 하나님, 자유를 향한 나의 여정을 지켜주소서 복음 통일에 대한 간절한 염원을 담은 “오 자유여!”
하나님을 향한 진솔한 고백으로 이 땅의 크리스천들을 위로하고 치유하는 간증 토크 프로그램 매일주와함께 하나님의 사람
대표신문 정도언론 진실을 밝히는 깨어있는 신문 데일리 굿뉴스(인터넷종합신문), 위클리 굿뉴스(주간종합신문)등 GOODTV는 글로벌 종합 미디어 그룹으로써 많은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Q. 김 본부장님은 다양한 이력을 갖고 계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동안 사역해 왔던 활동 등을 소개해 주십시오.
A. 약 20여 년 전에 창원 극동방송 부산스튜디오 설립 때에 극동방송과 인연이 되어 운영위원과 총무를 하면서 방송에 발을 딛게 되었습니다. 부산극동방송이 세워지는데 기도로 함께 동역하였으며 CTS 기독방송에 만 7년간 부산지사와 본사 임원으로 근무하였습니다. 그 경험을 토대로 척박한 부산, 울산, 경남에 하나님의 나라를 세우는 것이 저의 사명이기에
힘들지만 다시 이 일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GOODTV 방송사역과 부산에 새로이 출발하는 크리스천 문화 사역을 위하여 따뜻한 마음과 기도와 사랑으로 헤아려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Q. GOOD TV 부·울·경 지부 창설로 부산과 울산, 경남지역에 기독교 문화 창달과 복음률 증가가 기대되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하나님 나라 확장을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실 계획이십니까?
A. 3월 12일 설립 감사예배에 500여 명이 참석하여 성황리에 마쳤으며 앞으로 많은 기독문화를 창달하여 한국 기독 문화에 최고의 수준을 끌어올리기 위해 기도하며 나아가고자 합니다. 복음전도와 기도와 다양한 찬양들의 사역들을 영상에 담아 부산을 복음화율을 끌어 올리는데 기여 할 것입니다.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의 길을 계획 할지라도 그의 걸음을 인도하시는 이는 여호와시니라” 무엇보다도 하나님의 섭리와 계획에 따라서 나아가는 것이 부산 본부의 사명이라 생각합니다.
 
Q. 끝으로 부·울·경 지역 성도님들께 당부하실 말씀이 있다면?
A. 많은 성도님은 이 지면을 통해 우리 부·울·경 본부가 설립된 것을 알기 원하며 또 많은 기도의 동역자가 필요하며 또 함께 이 땅이 복음화가 되기 위해 다양한 일꾼이 필요합니다.
많은 협조를 부탁드리며 저희가 필요한 곳이 있다면 최선을 다해서 성도와 교회를 위해 힘써 일할 것입니다.
[ 신상준 shangjun@hanmail.net ]
신상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cnp1@hanmail.net
한국기독신문(www.kcnp.com) - copyright ⓒ 한국기독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한국기독신문 (http://www.kcnp.com) | 창간일 : 1995년 4월 11일 | 발행인 : 김해옥 | 편집인 : 신이건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신상준 국장 
    602-053   부산광역시 서구 까치고개로 229번길 47-1
    사업자등록번호 : 758-96-00228 | 정기간행물등록 : 부산, 아00259
    대표전화 : 051-245-1235 | 팩스 : 051-245-2763 | kcnp1@hanmail.net
    Copyright 2015. kcnp.com All right reserved.
    한국기독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