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김문훈목사 copy.jpg
  오늘 말씀에 은혜 가운데서 강하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은혜와 강함은 대조적인 말입니다. 은혜는 따뜻하고 부드러운 개념이라면 강함은 그 반대되는 센 개념입니다. 우리가 현실을 감당하고 험한 세상을 이기며 살기 위해서는 능력이 있어야 합니다. 그러나 성도의 능력은 내 속에서 자가 발전적인 능력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위로부터 부어주시는 은혜를 받아야 되는 겁니다. ‘은혜 가운데서 강하다’는 이 개념이 크리스천이 누릴 수 있는 파워풀(powerful)한 삶의 특징입니다. 우리가 어떻게 하면 은혜 가운데서 강한 사람이 되어서 현실을 잘 감당할 수 있는지 오늘 말씀 속에서 몇 가지 원리를 알아보겠습니다.
 첫째 원리는 아버지의 심정을 갖는 겁니다. 2장 1절에 ‘내 아들아’라고 사도 바울은 아버지의 심정으로 디모데를 부릅니다. 이 말씀을 통해 아버지의 마음, 엄마의 심정을 갖는 것입니다. 자식을 키워봐야 어른이 됩니다. 자녀를 키워보면 온갖 경험을 다 하게 되면서 비로소 부모마음을 조금씩 알아가게 되는 겁니다. 
 둘째 원리는 ‘내가 할 수 있다’라는 철없던 시절의 생각을 버리고 ‘나는 유한한 존재’임을 깨닫고 나의 나됨은 주의 은혜라는 것을 인정하는 겁니다. 바울의 편지에는 ‘너희들에게 은혜와 긍휼과 평강이 있을 지어다’라고 합니다. 위에서 내려오는 3중 축복을 말합니다. 하늘 문을 여시고 위로부터 내려주시는 카리스(헬라어로 은혜)가 내려오고 내려와서 카리스마(charisma)를 형성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은혜가 내려와서 개인의 인격이 변화되고, 복 있는 사람, 사랑받은 사람의 독특한 특성이 나타나고 카리스마와 향기가 나타날 때 강하게 되는 겁니다. 2절 말씀에는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해라’고 합니다. 은혜의 흐름을 이야기합니다. 훼방자였던 자가 다메섹동산에서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변화된 바울이 디모데에게 그리고 디모데는 또 다른 충성된 사람에게 부탁하는 제자훈련의 정식 원리를 가르쳐주는 것입니다. 복중의 복은 인복입니다. 좋은 사람, 충성된 사람을 붙여주시는 것도 하나님 은혜입니다.
 셋째 은혜 속에 강한 원리는 교육시킨다고 잔소리나 충고로 변화되는 것이 아닙니다. 자기가 직접 하나님 앞에서 은혜를 받아야 하며 직접 하나님 음성을 들어야 하나님 앞에서 결단하고 변화가 되는 겁니다. 이 모든 원리가 은혜 속에서 강함을 이야기 합니다.
 오늘 말씀에는 은혜 가운데 강한 세 사람을 소개합니다. 3절에 ‘예수의 좋은 용사’, 5절에 ‘경기하는 자’, 6절에 ‘수고하는 농부’를 소개합니다. 이 세 사람의 특징은 교육과 훈련을 반복적으로 하는 자들입니다. 먼저 좋은 병사는 고난을 주와 함께 받는 것이고, 자기 생활에 얽매이지 않는 것이며, 주를 기쁘시게 하는 자입니다. 군인은 그 자체가 고난입니다. 사랑하는 가족과 격리되어 특수사회에 갇혀서 통제를 받는 곳입니다. 명령에 의해 행하는 곳입니다. 군인의 신분은 모든 것을 초월하여 엄격한 훈련을 거치고 난 후 고난을 두려워하지 않는 정병의 모습을 보여주는 겁니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강한 용사입니다. 은혜 가운데 강한 사람이 되려면 우리는 그리스도의 강한 용사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다음은 경기하는 자, 선수입니다. 선수는 법대로 하는 것이 가장 은혜로운 겁니다. 말씀에 순종하면 쓰임 받고 지키고 행하면 복을 받습니다. 성경 전체의 원리입니다. 말씀중심, 교회중심, 하나님중심입니다. 중심을 잡아야 합니다. 법대로 경기하지 않으면 실격처리가 됩니다. 우리는 선수입니다. 아마추어가 아니고 프로선수입니다. 운동선수는 엄격하게 훈련을 하고 관리합니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그리스도의 농부입니다. 일꾼이고 전문가입니다. 무엇을 맡기든지 감당하라는 겁니다. 하다보면 반복과 훈련, 교육을 통해 프로가 되어 잘하게 되는 겁니다. 묘목시절을 거치지 않은 거목은 없습니다. 유치한 아이시절을 거치지 않은 어른은 없습니다. 농부의 마음을 가지고 선수의 프로정신을 가지고 군인정신을 가져 험한 세상을 이기며 나가야 합니다.
 오늘 이 말씀을 통해서 군인처럼, 선수처럼 훈련받고 농부처럼 사시사철 성실히 감당하는 그리스도의 강한 용사 정병이 되어서 이 시대에 최고의 기량을 발휘하고 이 한해를 믿음으로 은혜 가운데 강한자로 감당하고도 남는, 은혜에 은혜를, 갑절의 영감을, 칠 배의 권능을, 백배의 결실을 맺는 여러분 되시길 축원합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은혜의 말씀]예수의 좋은 병사(디모데후서 2장1절~6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