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5(목)
 
소강석목사 copy.jpg
  비가 오면 물이 새고 쥐들이 우글거렸던 지하실 23평. 나는 그곳에서 교인 한 명 없이 교회를 개척했다. 꿈은 있었으나 현실은 참담했다. 그래서 사람이 너무나 그리웠다. 오죽하면 토요일 저녁이 되면 빈 의자를 붙잡고 기도하겠는가. “주님, 이 빈 의자에 내일 사람을 앉혀 주세요. 지나가는 거지가 되었든, 넝마주의가 되었든 사람을 앉혀 주세요.” 그렇게 기도하다 보면 하염없는 눈물이 흘렀다.
그럴 때면 난 이런 감동을 내가 믿는 주님으로부터 느꼈다. “너는 나를 얼마나 사랑하느냐. 내가 너에게 맡 겨준 양을 목숨처럼 사랑할 수 있겠느냐.” 그러면 나는 다시 화답하였다. “하나님이 보내주신 양을 제 생명을 다해 사랑하겠습니다.” 그 때부터 나의 목회 비전은 ‘영혼을 사랑하는 목회’였다. 그리고 지금은 하나님의 은혜로 큰 부흥을 이루었다. 최근에 월간중앙에서 한국 종교지도자 인터뷰를 하면서 나에게 ‘영혼 사랑의 승부사’라는 닉네임을 붙여 주었다. 난, 꿈이 있었기에 승리할 수 있었다.
 그런데 요즘 세상이 힘들고 경제가 어렵다고 너무나 쉽게 꿈을 포기하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꿈은 불멸이다.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 그렇다. 꿈은 길 위에서 잠들지 않는다. 고난의 비바람이 불어올수록 더 강해진다. 바람 보다 먼저 쓰러지고 바람보다 먼저 일어서는 들판의 풀처럼 꿈은 결코 쓰러지지 않는다. 반드시 다시 일어나 꽃을 피운다. 나 또한 여전히 꿈을 꾼다. 많은 사람들이 부러워하는 수만 명의 성도가 모이는 신도시 대형교회 목회자가 되었지만 그래도 여전히 나는 꿈에 목마르다. 이루고 싶은 꿈에 배가 고프다. 왜냐하면 나의 꿈의 목적은 사람들의 숫자나 교회 건물의 크기가 아니라 영혼 사랑에 있기 때문이다.
 내가 얼마나 많은 성도들을 모으고 얼마나 큰 건물을 짓느냐에 꿈의 목적이 있다면 나는 어느 정도 꿈을 이루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리고 현실에 안주할 수 있다. 그러나 눈보라가 치는 겨울날, 예수를 믿는다고 집에서 쫓겨나던 그 때부터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내 개인적인 성공이나 명예, 세상적인 부귀영화에 꿈의 목적을 둔 적이 없다. 오직 하나,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고 영혼을 사랑하는 목사로 쓰임 받게 해 달라고 기도하였다. 그래서 지금도 영혼 사랑의 목마른 꿈을 향하여 달려가고 있다. 그 꿈은 시내산 떨기나무 사이로 타오르던 불꽃같은 불멸의 꿈이다.
 암울한 현실에 절망할 것이 아니라 불멸의 꿈을 다시 회복해야 한다. 다시 꿈을 꾸면 검푸른 새벽하늘, 추위에 몸을 떨며 끝끝내 빛을 발하고 있는 별 하나를 발견할 수 있으리라. 난 꿈의 사람, 희망의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 그를 보면 희망이 생기고, 꿈이 생겨나는 꿈과 희망의 사람이 되고 싶다. 그런 사람은 불멸의 인생이 된다. 왜냐하면 꿈은 불멸이기 때문에, 그의 삶은 끝나도 그가 남기고 간 꿈의 기억과 영향력은 수많은 사람들의 가슴에 남아 더 위대한 꿈의 꽃을 피울 것이므로.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강석 칼럼]꿈은 불멸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