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5(화)
 
김운성목사 copy.jpg
 성경에 기록된 모든 내용은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그러나 성경에 기록된 내용 외에도 성경의 편제, 길이, 구성, 전개방식 등도 역시 하나님의 뜻이 담겨 있기에, 우리는 거기서도 하나님의 뜻을 읽어내야 합니다.
사도행전에도 이러한 하나님의 섬세한 의도가 잘 담겨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사도행전 1장 8절에서 사도행전을 어떤 순서로 전개하고자 하시는지 그 개략적 의도를 미리 밝히셨습니다. 사도행전은 사도들을 통해 성령께서 일하신 것을 기록한 책인데, 그 핵심은 복음의 확장입니다. 그런데 1장 8절은 그 복음의 지리적 확장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처음 시작은 예루살렘에서, 그 다음엔 유대와 사마리아를 거쳐 땅 끝에까지 복음이 확장될 것을 말씀하신 것입니다. 그리고 실제로 사도행전은 철저히 이 순서에 따라 기록되었습니다.
이렇듯 치밀하게 사도행전을 전개하신 하나님께서는 4장 끄트머리인 오늘 본문에서 바나바라는 한 인물을  무대 위에 등장시키고 있습니다. 그러나 바나바가 무대에 머문 시간은 너무 짧습니다. 그의 이름, 고향, 출신, 그리고 그가 밭을 팔아 사도들에게 가져왔다는 것만 언급한 채, 바나바를 다시 무대 뒤로 들여보내셨습니다. 그 후 바나바는 5장, 6장, 7장, 8장에서 한 번도 등장하지 않습니다. 9장 27절에 가서야 비로소 바나바의 이름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그 내용은 <바나바가 데리고 사도들에게 가서 그가 길에서 어떻게 주를 보았는지와 주께서 그에게 말씀하신 일과 다메섹에서 그가 어떻게 예수의 이름으로 담대히 말하였는지를 전하니라>입니다.
 여기서 우리는 의아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5-8장에서 단 한 번도 등장하지 않을 바나바라면, 9장에 와서 그의 이름, 고향, 출신, 밭을 판 이야기 등을 언급해도 충분할 텐데, 왜 하나님께서는 굳이 그를 4장 끝에서 미리 무대 위에 불러내셨는가 하는 것입니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요?
 그 이유는 하나님께서는 당신께서 땅 끝 선교를 치밀하게 준비하고 계심을 보여주기 위함이었습니다. 바나바는 땅 끝 선교를 위해 택하신 그릇이었습니다. 바나바가 처음 한 일은 다메섹 도상에서 예수님을 만난 사울을 성도들에게 소개하는 일이었습니다. 그 후 사울과 함께 안디옥교회를 섬겼습니다. 그리고 그 안디옥교회가 이방 땅으로 가는 최초의 선교사를 파송했고, 그 선교사란 다름 아닌 바나바 본인과 사울이었습니다. 바나바가 사울을 도운 것도, 안디옥에서 함께 사역한 것도, 그 안디옥교회가 이들을 파송한 것도, 파송 받은 사람들이 바나바와 사울이었던 것도 모두 하나님의 땅 끝 선교의 치밀한 섭리였습니다.
 1장에서 12장까지 읽으면서 독자들은 <언제 땅 끝 선교가 이루어질 것인가>하는 의문점을 가질 법도 합니다. 이런 의문을 품는 사람에게 하나님께서는 4장 끝에서 바나바를 등장시킴으로써 <난 이미 땅 끝 선교의 주역이 될 사람을 준비했다. 여기 그가 있으니 보라! 난 지금도 내 계획에 따라 일하고 있다.>고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것처럼 보였지만, 이미 하나님께서는 1장 8절에서 언급하신 복음의 지리적 확장의 순서에 따라 차근차근 모든 일을 추진하고 계셨던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섬세한 계획을 가지고 계십니다. 그리고 단 한 순간도 쉬지 않으시고 그 계획을 이루어가고 계십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일은 결코 실패가 없습니다. 그러하기에 우리는 하나님의 손길을 기다리면서 순종하는 믿음으로 따라야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나라를 세워가고 계십니다. 교회들이 위축되는 것처럼 보이는 이 순간에도 하나님의 일을 계속되고 있음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우리가 이 시대에 용기를 가질 수 있는 근거는 지금도 일하시는 하나님이십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서연구]바나바를 일찍 등장시키시는 이유(사도행전 4장 36-37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