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3(금)
 
홍석진목사 copy.jpg
  신학기가 시작되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만남을 생각하며 설레던 신학기는 옛말이 된지 오래입니다. 초등학교 입학 전 아동을 둔 어느 예비 학부모 얘기인즉슨, 극성스러운 엄마들은 영어, 한자, 피아노, 미술, 수영의 취학 전 5종 세트를 끝내고 입학시킨다는 겁니다. 중학교 입학을 앞두고 있는 학생이 겨우 내내 학원에 다니며 중학교 수학 전 과정을 배우느라 씨름하는 모습도 직접 보았습니다. 하기야 기상천외한 ‘선행학습금지법’이 또 어떤 나라에 있을까 싶기도 합니다.
  얼마 전 끝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화제가 되었던 영화 ‘인터스텔라(interstellar)’와 ‘사랑에 대한 모든 것(The theory of everything)’의 관계가 흥미롭습니다. 웜홀(wormhole)과 블랙홀(blackhole)과 시간여행의 가능성을 소재로 한 영화 ‘인터스텔라’는 미국 캘리포니아 공과대학(Caltech) 킵 손(Kip Thorne, 75) 명예교수가 과학 자문을 맡았는데, 그는 ‘사랑에 관한 모든 것’의 실제 주인공 스티븐 호킹(Stephen Hawking, 74) 박사에 버금가는 이론물리학자로 꼽히는 인물입니다. 각색상을 수상한 시나리오 작가 그레이엄 무어의 감동적인 수상 소감(stay weird, stay different)으로 더 화제가 되었던 ‘이미테이션 게임(imitation game)’이라는 영화는 2차 대전의 숨은 영웅이자 천재적인 괴짜 과학자였던 알란 튜링(Alan Turing, 1912-1954)의 일대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비정상적일 정도로 뜨거운 교육 열기나 또 실제 학생들의 학업 수준을 고려하면 문자 그대로 한 편의 영화 주인공 같은 이런 인물들이 한국에서도 많이 배출되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최근 하버드 이공계 학부를 다니는 학생들이 한국 학교를 방문해서 평범한 고등학생들이 푸는 수준의 수학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쩔쩔 매는 동영상이 인기를 끌었습니다. 이런 사례를 보면 노벨상쯤은 우습게 아는 나라가 되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런데 실제는 전혀 그런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는, 여기에 한국 교육의 아이러니와 미스테리가 존재합니다.
  ‘인구론’이란 신종어가 있습니다. ‘인문계 구직자의 90%가 논다’를 줄인 말입니다. 언제부터인가 취업에 그리 유리하지 않은 학과들은 하나 둘 소리 없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지난 해 7월 전국 초중고교생 18만 명을 대상으로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실시한 2014 학교진로교육 실태 조사에서는 중고교생 10명 가운데 3명이 장래 희망하는 직업이 없다고 답했으며 그나마 응답한 학생 중 절대 다수가 교사나 공무원을 1순위로 꼽았습니다. 교육부가 최근 발표한 ‘과학고·영재고 진학 현황’을 보면 조사 대상 19개교 졸업생 전체의 17%가 의대로 진학했는데, 결국 이 수치는 최상위층 학생들이 의대를 선택하는 현실을 방증합니다. 교사나 의사는 훌륭한 직업입니다. 그러나 문제는 적성이나 비전이 아니라 안정성과 수익성만이 학생과 부모와 사회의 일률적인 잣대가 되어가고 있다는데 있습니다.
  어디서부터인가 잘못 되었습니다. 초등학생이 몇 개의 학원을 전전하며 밤 10시, 11시가 되어서야 귀가해서 또 과제하고 공부하고 새벽이 되어서야 잠이 드는 현실은 인권유린수준입니다. 마땅히 창의적이어야 할 글쓰기까지 기계처럼 주입하고 제작하는 현실 속에서 창조적 파괴와 혁신적 사고를 기대하는 것도 무리입니다. 그러나 누구도 얘기하지 않습니다. 지금 이 사회는 교육에 관한 한 자정능력을 상실했다고 판단합니다. 이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합니다. 교회에서 운영하는 대안학교도 좋지만, 이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대다수 익명의 그리스도인들이 나서야 한다고 봅니다. 취학과 진학을 앞둔 자녀를 둔 그리스도인 부모들이시여, 더 이상 돈과 물질과 세속적 가치가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지배하도록 좌시하고 동조하지 맙시다. 하나님께서 각자에게 주신 창조적 마인드와 꿈을 발견하도록 길을 열어줍시다. “의인의 자손이 걸식함을 보지 못하였도다”(시 37:25), 자 그렇다면 이제 무엇을 망설입니까?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사칼럼]신학기를 맞이하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