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5(목)
 
‘굿바이, 수명 다한 노후 원전’.jpg▲ 제3회 탈핵주일 연합예배를 갖고 노후한 고리 1호기 폐쇄를 촉구하고 있다.
 
시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월성 원자력 발전소 1호기의 재가동이 승인됐다. 이에 고리 원전 1호기 폐쇄를 촉구하는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그야말로 종교계, 정치계, 시민단체 등 한마음으로 고리 원전 1호기 폐쇄를 외치고 있다.
특히 지난 2월 25일 국회에서 열린 부산시와 새누리당간 당정협의회에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고리 1호기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파악해 보니, 부산시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갈 것 같다”고 말했으나, 다음날인 26일 주무부처인 산업부 관계자는 “보도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면서 “폐로는 협의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한수원 고리본부 측도 “6월에 재연장을 신청한다는 것이 현재까지의 한수원 입장”이라고 밝혔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생명·윤리위원회와 핵없는세상을위한한국그리스도인연대는 지난 2월 27일(금) 오후 2시 고리원자력발전소 홍보관 앞에서 제3회 탈핵주일 연합예배를 가졌다. 이번 예배는 부산YMCA 및 각 지역YMCA, 부산NCC, 부산YWCA, 기독교대한감리회 선교국, 한국기독교장로회 생태공동체운동본부, 부산·경남지역 교구, 핵없는세상을위한 부산기독시민연대가 주관했다. 이날 예배는 신미숙 목사(한국교회여성현합회)의 인도로 김길구 사무총장(부산YMCA)이 기도, 박철 목사(부산NCC 증경회장)가 ‘탈핵으로 생명과 평화를’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2부 결단의 시간은 에너지정의행동 정수희 집사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생명윤리위원회 유미호 실장의 증언 이후 고리원전 홍보관부터 정문까지 십자가 행진을 펼쳤다.
부산YMCA는 “부산지역의 최대 현안인 수명 다한 고리1호기에 대한 우려 폭도 커지고 있다. 더군다나 고리 핵발전소는 향후 최대 12호기까지 건설계획이 나와 있어 부산은 세계에서도 유래가 없는 거대한 핵 단지화가 예상되어 문제의 심각성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안전 전문가들은 세월호 참사 이후 위험성이 가장 높은 사고로 ‘원전 사고’를 꼽고 있다. 가장 노후한 고리 1호기(38년)의 경우, 130여회의 사고와 고장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작년 4월 16일(세월호 참사일)에 2017년까지로 수명 연장이 승인되어 재가동 중인데, 한수원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올해 6월 또다시 원안위에 가동기간 연장을 신청하려 하고 있다. 현재 고리원전 위험반경(30Km) 안에는 800만 명의 시민들이 살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방사능 방호·방재대책은 미흡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고리 1호기 폐쇄를 둘러싼 논란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고리 1호기 폐쇄 부산범시민운동본부’는 계속된 시민대회와 서명운동을 펼칠 계획이다. 각계각층의 112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명실상부한 범시민운동체인 ‘고리 1호기 폐쇄 부산범시민운동본부’는 3월 7일(토) 범시민대회를 오후 2시 부산역 광장에서 개최한다. 이날 부산역 광장부터 광복로까지 행진하며 고리 1호기 폐쇄를 촉구할 예정이다. 또한 고리 1호기 폐쇄 100만 청원서명 운동을 통해 시민의 힘으로 고리 1호기 폐쇄를 조기에 확정 짓는데 모든 방법과 역량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굿바이, 수명 다한 노후 원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