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7(화)
 
정판술목사 copy.jpg
코엑스 사거리에 ‘봉은사역’은 말도 안돼
지금이라도 고쳐 ‘코엑스역’이라고 해야
 
 오는 3월 28일 개통되는 서울지하철 9호선 2단계 구간 929정거장 명칭이 ‘봉은사역’으로 확정되어 논란이 크게 일고 있다. 이유는 서울시가 929정거장에서 매우 가깝고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은 코엑스 대신 더 먼 곳에 있는 특정 종교시설 이름으로 역명을 정했기 때문이다. 봉은사역이 들어서는 곳은 왕복 12차로 도로가 나 있는 코엑스 사거리다. 코엑스 사거리는 코엑스와 바로 연결되어 있고 봉은사는 120미터 떨어져 있다. 서울시의 역명제정기준은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불리고 해당 지역과 관련성이 뚜렷하고 지역 실정에 부합하는 명칭으로 한다고 돼 있다. 이 기준에 따른다고 하면 코엑스 사거리에 들어서는 역은 당연히 ‘코엑스역’이라고 칭해야 한다. 코엑스는 연 평균 5천만 명이 드나들고 국제적 회의와 박람회 등이 연간 3천건 넘게 열리는 주요 시설이 아닌가. 그런데 코엑스 사거리에 들어서는 역을 ‘코엑스역’이라고 하지 않고 일개 절간 이름으로 ‘봉은사역’이라고 하면 누가 납득하겠는가. 어쩌면 불교신도 중에서도 어떤 이는 고개를 저을 것이다.
 이 문제에 관해 이해가 안되는 것은 서울시의 처사이다. 서울시는 봉은사가 강남을 대표하는 전통사찰이고 역사성이 있기 때문에 역명을 ‘봉은사’라고 정했다고 한다.
 강남구청은 두차례 설문조사 후 서울시에 ‘봉은사역(코엑스)’, ‘코엑스역(봉은사)’을 추천했지만 서울시는 ‘코엑스’를 괄호안에 넣는 것도 거부하고 ‘봉은사역’이라는 단독명칭으로 확정했다. 도저히 납득이 안되는 처사라고 아니할 수 없다.
 한국교회 주요 연합기관인 한기총과 한교연이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봉은사 역명을 바꾸지 않으면 범기독교적으로 행정불복종운동을 펼치겠다고 천명했지만 반응이 있겠는가. 지난해 12월 강남구청이 주민센터를 통해 수렴한 주민들의 역명칭 선호도 조사 결과는 ‘코엑스역’이 1위였다고 한다. 그럼에도 주민들의 여론도 묵살하고 ‘봉은사역’이라고 확정한 서울시가 기독교가 반대한다고 ‘봉은사역’을 ‘코엑스역’이라고 개정하겠는가.
 박원순 서울시장은 알려진대로 불교학생회 출신이고 여러 불교단체의 자문위원이었고 뿐만아니라 여러 모임에서 발전방안을 제시하였고, 여러 불교상을 받았으며 한국 불교계를 실질적으로 이끄는 14인 중 한사람으로 선정되었고 봉은사 미래위원장을 맡아 4년간 역임했다. 그러니 어찌 ‘코엑스역’으로 되겠는가. 그러나 단호히 말하거니와 코엑스 사거리에 들어서는 역은 마땅히 ‘코엑스역’으로 개정해야 한다.
독자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한지요. 함께 생각해 봅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함께 생각해 봅시다] 코엑스 사거리에 ‘봉은사역’이라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