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9(토)
 
 헌법재판소의 간통죄 폐지 이후 교계에서는 반대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간통은 여전히 불법이요, 책임이 뒤따른다 하지만 결국 우려하던 일이 현실로 닥쳤다. 씨는 사업차 서울에서 건축 관계자들을 초청했다. 건축 디자인, 토목 등 관계자들은 지방에서 약 한달간 머물며 일을 해야 했다. A씨는 이들이 머물 곳을 마련해 주기 위해 과거처럼 인근 숙박시설을 알아보기 시작했다. 그런데 한달간 방을 대여해 준다는 곳이 없다. 간통죄 폐지 이후 모텔 등 각종 숙박시설이 그렇게 흥왕하고 있다고 한다. 과거 처럼 한달간 대여하지 않아도, 시간 단위의 손님들이 많기 때문에 숙박업체로서는 장기 손님을 받지 않는 것이다.
 헌법재판소의 간통죄 폐지 결정 이전, 매매로 나왔던 모텔 건물들이 지금은 종적을 감췄다고 한다. 영업이 어려워 모텔을 처분하려 했으나 간통죄 폐지 이후 장기적인 수익 가능성을 엿보았기 때문이다.
 교회의 어깨가 무겁기만 하다. 갈수록 악해져 가는 세상 속에서 거룩함을 지켜야 할 교회의 책임이 커, 목회자와 장로 등 지도자들의 어깨는 무거워 지고 있다. 이런 현실 속에 교회는 성도들에게 어떤 가르침을 주고, 또 어떤 새로운 문화를 이끌어야 할 지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고민해야 할 때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설] 간통죄 폐지에 모텔은 흥왕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