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7(화)
 
홍석진 목사.jpg
  뇌종양으로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는 한 남자가 우연히 네팔에서 과거로 시간여행을 떠날 수 있는 향 9개를 발견합니다. 2년 전 tvN에서 방영되었던 ‘나인(nine)’이라는 드라마 이야기입니다. 그 때 배경으로 등장했던 마을이 포카라(Pokara)였습니다. 마을 뒤편으로 등장하는 ‘인간이 오르는 것을 신이 허락하지 않은 유일한 산’이라 불리는 ‘마차푸차레(Machapuchre)’의 압도적인 위용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바로 그 지역 일대를 지난 4월 25일, 진도 7.7의 강진이 덮쳤습니다. 최초에 보도되었던 수십 명의 사상자 수는 현재 사망 5,057명, 부상 10,915명으로 불어나 있습니다. 하지만 히말라야 산맥 자락에 웅크리고들 있는 오지(奧地)가 많기 때문에 전체적인 피해는 가늠할 길조차 없는 상태입니다. 시장조사기관인 IHS는 이번 지진으로 인한 복구비용이 50억 달러를 넘을 것이라고 밝혔는데, 이는 인구 3,000만 명에 1인당 GDP 700달러의 나라가 감당하기에는 너무나 중한 재해(災害)입니다. 이미 긴급구조단을 현지에 파견한 우리나라를 비롯해서 국제사회의 돕는 손길이 절실한 이유입니다.
  이런 일이 일어날 때마다 반복되는 말이지만, 이번 네팔 지진도 천재(天災)에 인재(人災)가 겹쳤다고들 합니다. 지진 발생 불과 1주일 전에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는 전세계 지질학자를 비롯한 과학자 50명이 모여 1934년에 이 나라를 강타했던 지진이 가까운 시일 안에 다시 덮칠 가능성을 경고했다 합니다. 프랑스에서는 이번 지진을 정확하게 예측했다는 기사도 떴습니다. 그런데 대비는커녕 이처럼 엄청난 피해가 발생하다니 믿을 수 없다는 논조입니다. “지진을 그냥 천재(天災)라고 말하고 하늘 탓만 할 수는 없다. 미 캘리포니아에서라면 주민 100만 명에 10~30명이 숨질 때 같은 지진으로 네팔에선 1,000명이 숨진다. 파키스탄, 인도, 이란, 중국이라면 10,000명이 숨지게 된다. 지진피해가 인재(人災)라고 말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미국 지질조사국 한 과학자의 논평입니다. 
  T. S. 엘리어트의 말처럼 4월은 잔인한 달인가 봅니다(April is the cruellest month). 지난 28일에는 세월호 선장 등 승무원 15명에 대한 항소심 공판이 열렸습니다. 어른들의 말을 믿고 질서정연하게 대기하던 어린 학생 등 304명이 끔찍한 고통 끝에 죽음에 이르게 되었다는 재판장의 말에 유족뿐만 아니라 방청객 모두가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렇지만 1년이 지났어도 세월호는 인양되지 않고 여전히 차가운 바다 밑에 수장(水葬)되어 있습니다. 네팔 지진 사태는 전형적인 후진국형 재난입니다. 그렇다면 작년 이맘 때 진도 앞바다에서 발생한 세월호 침몰 사고는 어떻습니까? 인구 5,000만 명에 1인당 GDP 28,738달러를 자랑하는 OECD 가입국 대한민국에서 일어난 이 사고의 정체는 도대체 무엇이란 말입니까?
  네팔은 힌두교도가 전체 인구의 80%를 넘습니다. 힌두교의 대표적인 경전인 마하바라타 라마야나에는 33,333개의 신들이 나오는데, 오늘날 힌두교의 신들 숫자는 3억이 넘는다고 합니다. 그러나 성경은 “우는 자들과 함께 울라(klaiein meta klaionton)”고 말씀합니다(롬 12:15). 주한네팔인협회에 의하면 현재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네팔인의 수는 약 29,000명이며 이들 중 대부분이 근로자들입니다. 지진이 일어난 고향 소식에 뜬눈으로 밤을 새우고, 네팔로 돌아가는 분들이 속출하고 있다고 합니다. 천재지변에 어쩌면 인재까지 겹쳐진 재난 속에서 슬퍼하는 네팔 사람들을 위해 함께 울고 또한 기도하는 일은 그저 아름다운 미담이나 휴머니즘(humanism)의 발로(發露)만이 아니라 한국교회에 주어진 책임이고 의무입니다. 하물며 아직도 돌아오지 않은 자녀를 마음으로 부둥켜안고 처절하게 눈물 흘리고 있는 세월호 희생자들 가족들의 슬픔에다가는 더 말할 나위가 있겠습니까?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사칼럼] 네팔 지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