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7(화)
 
정판술목사 copy.jpg
 
어버이 주일, 원래는 어머니 주일
어버이 주일로 바뀐 것은 아쉬워

오늘의 어버이 주일은 처음부터 어버이 주일이 아니고 어머니 주일로 시작되었다. 미국 버지니아주에 살고 있는 ‘안나’라는 소녀가 자기 어머니 추모예배에 참석한 손님의 가슴마다 카네이션 꽃을 달아 드렸다. 안나양은 해마다 그 날이 돌아오면 추모예배를 드렸고 참석하는 이들의 가슴에 꽃을 달아 드렸다. 그렇게 하던 중 대실업가 와나메이커에게 “한 날을 정하여 모든 어머니의 은덕을 기리는 날로 삼았으면 좋겠습니다” 이같이 제의했다. 와나메이커가 5월 둘째주일을 그렇게 하는 날로 정하고 많은 사람들이 한 곳에 모여 어머니의 은덕을 기리게 되었다. 이 아름다운 소문이 전국에 두루 퍼졌고 1914년엔 미국 국회에서 이 날을 ‘어머니 날’로 정하고 지키게 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승만 대통령 재직 시에 ‘어머니 날’을 정했는데 그 해 5월 둘째주일이 8일이었다. 그래서 정부에서는 주일과는 상관없이 해마다 5월 8일을 ‘어머니 날’로 지키도록 하였고 교회에서는 날짜와 상관없이 5월 둘째주일을 ‘어머니 주일’로 지키게 되었다. 
이렇게 시초에는 ‘어버이 주일’이 아니고 ‘어머니 주일’이었는데 1973년에 ‘어머니 주일’이 ‘어버이 주일’로 변경되었다. 필자는 ‘어머니 주일’이 ‘어버이 주일’로 변경된 것만 생각하면 못내 아쉽다. 물론 부성애도 갸륵하지만 모성애를 생각해 보라. 얼마나 숭고한가. 어머니의 사랑은 한없이 숭고하고 희생적이다. 인간 사회의 모든 것은 주고 받는 법칙으로 되어 있다. 받기 위해 주고 주고는 받기를 원한다. 친구간의 우정도, 남녀간의 사랑도, 심지어 부부간의 애정도 주고 받는 사랑이다. 받은 것 만큼 줘야하고 준만큼 받아야 한다. 준만큼 받지 못할 때 불만이 생긴다. 애정의 비극은 한 쪽이 준만큼 받지 못하고 받은 것 만큼 주지 못하는데서 생긴다. 그러나 어머니의 사랑은 이러한 주고 받는 사랑의 차원을 훨씬 초월한 사랑이다. 어머니는 자식을 사랑할 때에 받기 위해 주는 것이 아니다. 주고 주고 또 주고 아낌없이 준다. 어머니의 사랑은 주기만하는 희생적인 사랑이다. 뿐만아니라 어머니는 강하다. 빅토르위고가 한 말처럼 여자는 약하지만 어머니는 강하다. 어머니의 강한 정신력은 모성애에서 표현된다. 어머니는 자식을 위한 고생은 고생으로 여기지도 않고 자식을 위한 희생은 희생으로 여기지도 않는다. 자신의 고생과 희생으로 자식만 잘 되면 그 이상 바라지 않는다. 얼마나 강하면 그렇겠는가. 어머니의 은덕은 마땅히 누구나 다 기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독자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한지요. 함께 생각해 봅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함께 생각해 봅시다] 어버이 주일 유감(有感)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