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7(화)
 
 
김운성목사 copy.jpg
 다윗은 성경과 이스라엘 역사에서 매우 돋보이는 자리를 점하고 있는 독특한 인물입니다. 복음서의 문을 여는 마태복음 1장 1절은 예수님을 <아브라함과 다윗의 자손 예수 그리스도>라고 소개하고 있는데, 여기도 다윗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국기의 한 복판에도 다윗의 별이 그려져 있고, 나치 치하에서 유태인을 드러내는 표지는 가슴에 붙어 있는 다윗의 별이었습니다. 더구나 메시아를 예언하면서 <이새의 줄기에서 한 싹이 난다>고 표현함으로써 메시아를 다윗과 연결시키고 있습니다. 어쨌든 다윗은 명실상부한 성경의 중심인물이라고 하겠습니다.
  그렇다면 다윗은 어떤 인물일까요? 본문에서 다윗은 <꽉 막힌 물꼬를 트는 인물>로 등장합니다. 본문은 이스라엘과 블레셋 사이에 큰 전쟁이 발발했을 때, 다윗이 아버지 이새의 보냄을 받아 형님들의 위문을 갔을 때의 상황을 보여줍니다. 당시 이스라엘은 큰 곤경에 처해 있었습니다. 블레셋에서는 골리앗이 나와 여호와 하나님과 이스라엘을 모독하면서 싸움을 돋우고 있었지만, 이스라엘 중에는 사울 왕을 비롯해서 그 누구도 골리앗과 싸울 용기를 내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모두 숨어 웅크리고 있었습니다. 답답한 상황이었고, 정말 위기였습니다. 이 때 다윗이 그 어려운 상황의 물꼬를 트는 역할을 했습니다.
  그가 이런 역할을 할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의 영이 그와 함께 하셨기 때문이었습니다. 사무엘 선지자가 다윗에게 기름을 부은 후부터 여호와 하나님의 영이 다윗과 함께 하셨습니다. 그 때부터 다윗은 달라졌습니다. 하나님의 영이 함께 하시면 어떤 사람이 되는 것일까요?
  우선 그에게는 큰 용기가 생겼습니다. 본문 32절을 보면 다윗은 사울 왕에게 <그로 말미암아 사람이 낙담하지 말 것이라>고 합니다. 사실 이 말은 사울 왕이 백성들에게 했어야 할 말이었습니다. 그런데 오히려 소년 다윗이 왕을 격려하고 있는 것입니다. 왕관을 쓴 사람보다 위대한 사람은 성령의 사람입니다. 하나님의 영이 함께 하면 용기의 사람이 됩니다. 하나님께서는 여호수아를 격려하실 때도 <강하고 담대하라>고 하셨습니다. 성령께서 다락방에 임한 후에도 사도들에게 나타난 가장 큰 변화는 그들이 더 이상 숨어있지 않고. 용기 있는 증인이 되어 복음을 전한 것이었습니다.
  둘째로 다윗은 자원하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그는 <주의 종이 가서 저 블레셋 사람과 싸우리이다>라고 했습니다. 그는 다른 이의 등을 떠미는 사람이 아니었고, 자신이 앞장 서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나 사울 왕은 어떻습니까? 그는 다윗은 소년이요 골리앗은 어려서부터 용사라고 말하면서 다윗을 만류하였습니다. 물론 사울 왕의 말은 정확히 맞는 말이었습니다. 그의 분석은 정확했습니다. 그러나 정확한 상황 판단과 분석으로 전문가가 될 수는 있겠지만, 지도자가 될 수는 없습니다. 지도자란 분석과 설명을 하는 사람이 아니라, 상황을 타개하는 사람인 것입니다. 다윗은 자신이 물꼬를 트기 위해 골리앗을 향해 나아감으로써 명실상부한 이스라엘의 지도자로 부상했습니다. 왕관을 쓴 사울보다 다윗이 실질적인 지도자였습니다. 그러했기에 사람들은 <사울은 천천이요, 다윗은 만만>이라고 환호했던 것입니다.
  셋째로 다윗은 맹수와 맞서 양떼를 구원할 정도로 자신의 일에 생명을 거는 충성심이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양떼인 이스라엘을 그에게 맡기기로 작정하셨습니다. 그는 맹수와 같은 주변 나라에 맞서서 이스라엘을 지킬 선한 목자였습니다.
  오늘 우리에게는 물꼬를 터줄 사람이 필요합니다. 답답한 대한민국 상황, 한국 교회의 상황에서 물꼬를 터 줄 지도자가 필요합니다. 하나님의 영이 우리와 함께 하길 소망합니다. 이 글을 읽는 분들이 각자의 상황에서 골리앗을 쓰러뜨려 물꼬를 트는 이 시대의 다윗 역할을 감당하길 원합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서연구] 물꼬를 트는 사람은 누구인가(사무엘상 17장 31-40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