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8(목)
 
정부당국의 교회에 대한 ‘집회 금지 명령’과 지난 주일 일부 지역에서 공무원과 경찰이 동원돼 예고 없이 교회를 방문하여 교회를 감시하고 예배 방해까지 벌어지자, 교계 안팎에서는 ‘방역을 핑계로 신앙을 탄압하는 수준’이라며 현 정부 당국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다.
통합총회.jpg
 
예장통합 총회장 김태영 목사는 지난 24일(화) 총회장목회서신을 통해 “유감스럽게도 지난 3월 21일(토)에 국무총리가 긴급담화를 통하여 '종교시설의 사용 제한을 강력히 권고하며, 만일 확진자가 발생하면 구상권까지 검토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언론과 방송에서 어느 특정 교회(담임목사가 구속 중임)의 예배 광경을 며칠 계속하여 방영하여 마치 대한민국의 모든 교회가 방역지침을 거부하고 지역 주민들의 불안을 무시한 채 예배를 강행하는 것처럼 한국교회를 폄하한 일도 일어났습니다”고 우려하면서, “3월 22일, 주일 아침에 서울과 경상도 지역의 몇 교회에서 주일예배 드리는 것과 관련하여 경찰과 공무원들이 찾아와서 교인들과 실랑이를 벌이는 일도 있었습니다. 이러한 일은 그 동안 당국의 방역 지침을 따라 방역과 안전 수칙을 지키며 교회 문을 닫고, 경우에 따라서는 주일 예배도 온라인예배로 전환하고 공동식사도 없이 해산 하면서까지 코로나19 방역에 적극 협력한 것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통해 했다. 김 총회장은 “이는 총회장인 저 자신으로서도 모욕적인 일이요, 교회적으로도 참을 수 없는 모멸감을 주고 자존감에 심한 손상을 입히는 일입니다. 기독교인에게 예배는 생명과도 같은 것”이라며 “정부 당국자들에게 엄중히 경고합니다. 이 모든 노력을 가볍게 여기지 마십시오. 더 이상 공권력과 행정적인 권한으로 교회를 욕보이지 마십시오. 정부가 교회 위에 군림할 수 없습니다. 어떤 명분으로도 교회에 공권력을 투입하는 것은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 이러한 일련의 사태는 묵과할 수 없는 교회사찰에 해당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고신총회.jpg▲ 예장고신총회
 
예장고신(총회장 신수인 목사)도 ‘교회의 집회 금지 명령과 관련된 정부 및 지방 자치 단체의 행정명령 및 관련 발언에 대한 대한예수교 장로회 고신총회 성명서’(공평한 법 적용 및 집행을 촉구하며)를 통해 “지금 정부나 언론은 감염병 확산의 책임과 위험이 마치 교회의 주일예배에 있는 것 처럼 호도하면서 교회의 예배를 범죄시하고 한국교회 전체가 감염병 확산을 막는 일에 관심이 없고, 교회의 이익만 추구하는 이기적인 집단으로 매도하고 있다. 더군다나 총리는 지난 주말 특별담화를 통해서 '교회폐쇄, 예배금지, 구상권청구' 등의 용어를 써가면서 코로나19 사태의 종식에 노력하고 있는 전국 대부분의 교회를 위협하고 일천만 성도들의 마음에 깊은 상처를 주었다”고 주장하면서 “정부는 어떤 형태로든 교회의 신앙에 대하여 강제하거나 금지할 수 없다. 그것은 헌법이 규정하고 있는 바이다. 비록 전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목적이라고 하지만 그럴 경우에도 교회에 대한 존중과 예의를 가지고 호소하고 권고해야지 위협하고 협박해서는 안된다. 교회의 신앙행위는 정부가 강제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무지해서 그런 것인지, 어떤 의도를 가지고 그러는 것인지 알 수는 없으나, 정부는 교회를 향한 위협과 무례한 언동을 즉시 중단하고 사과할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교회를 향한 발언을 할 때에는 최대한 존중과 예의를 잘 갖추어 주기를 바란다”며 “총리는 지난 토요일 담화에서 보인 무례한 언사와 태도를 한국교회 앞에 즉각 사과하고 코로나19사태 종식을 위해 정말 필요한 곳에 행정력을 발휘하도록 노력할 것을 당부한다”고 권면했다.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김태영, 류정호, 문수석)도 25일 ‘총리는 교회에 대한 공권력 행사와 불공정한 행정지도를 사과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교회에 대한 공권력 행사와 불공정한 행정지도를 사과하고, 취소할 것을 주장했다. 한교연은 “그동안 한국교회총연합은 개별 교회의 자율적 협력을 통해 주중 집회를 중단하고, 주일 예배의 형식 변경을 권고해왔다. 대부분의 교회는 주중 행사와 집회를 모두 중단하고, 온라인 방송으로 주일 1시간 정도의 예배를 드리고 있다. 이에 따라 전국 6만여 교회 중에서 집단감염을 통한 확진자 발생은 소수 포함 10여 건 이하에 불과하다”며 “정부는 실제 감염위험이 있는 여타의 시설에 대하여 관리 감독을 강화하지 않으면서 마치 정통 교회가 감염의 온상인 것처럼 지목하여 선한 기독교인들의 명예를 훼손하면서까지 정치 행위에 집착했다”고 주장했다. 성명서는 “지난 22일 주일에는 몇몇 지역에서 공무원과 경찰까지 동원해 예고 없이 교회를 방문하여, 온라인 예배를 준비하는 예배자들을 감시하고 방해했다. 이는 역사상 유래 없는 교회에 대한 불신과 폭력행위”라고 규정하면서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봉쇄 없이 ‘자발적 참여’와 ‘불편 감내’라는 민주적 방식에서 벗어나, 강요와 처벌을 앞세운 독재적 방식으로 회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부는 교회에 대한 최대한 예의를 갖춰 달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