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3(목)
 
서울시가 6월 12-13일 예정된 서울 퀴어축제 행사를 허락했다고 한다. 비록 조건부 허락이지만 전 국민이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하루하루를 질병과 죽음의 불안, 질병 확산의 공포는 물론, 여러 가지 실생활에서 말 할 수 없는 어려움과 고통을 겪고 있는 심각한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허락을 한 것이다.
과거 서울시 광장은 서울시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가 결정해 왔다. 하지만 금년부터 서울시인권위원회(위원장 한상희-건국대 법대 교수)의 권고를 서울시가 받아들이는 행태로 이뤄졌다고 한다. 작년 9월 서울시 인권위원회가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인권침해가 없도록 각 시설 담당부서에 지도 감독을 철저히 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고 하지만, 현재 전 세계가 비상상황인 점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특히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 바이러스 이유로 교회의 예배를 중단하라고 압력을 행사한 바 있다. 서울 시내의 모든 교회들에 대하여는 예배를 제한하며, 7~8가지 조항을 붙여 겨우 예배를 허용한다고 하고, 심지어는 헌법에도 위반되는 구상권까지 청구한다고 하였다. 유독 동성애 행사만큼은 관대한 행정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보통 코로나바이러스가 완전 소멸되었다고 보려면,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는 가운데, 코로나바이러스 병원균의 잠복기인 14일의 두 배가 넘는 28일 이상의 기간이 경과되어야 한다고 한다.
일본은 7월에 예정된 지구촌 전체 축제인 하계올림픽까지도 1년 연기한 상태이다. 우리나라 인구의 5분의 1을 차지하는 시민을 둔, 서울시가 동성애에 대한 관대한 행정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가?
서울시는 지금이라도 동성애 퀴어 행사 허락을 취소하여 서울 시민들의 건강을 지켜 주어야 하며, 온 국민이 숨 죽여 동참하는 코로나바이러스 퇴치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너무 편향적이지 않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