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0(금)
 
크기변환_4면-인터뷰.jpg
 
▲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광화문) 총회장 정경철 목사(우), 국제총회장 함동근 목사(좌)
 
 
 
Q. 총회 임원이 연임 되었습니다. 1년간 더 총회장으로 섬기게 되셨습니다.
A. 정경철 목사: 부족했기에 잘하라는 뜻으로 한번더 기회를 주신 것으로 압니다. 총대님들의 재신임을 얻은 만큼 교단의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교단’을 모토로 교회와 세상을 향하여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청정교단으로 나아가는데 있어 함께 기도해주시고 협력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Q. ‘국제총회장’직이 생소합니다. 어떤 역할을 감당하게 되는지 소개 부탁드립니다.
A. 함동근 목사: ‘국제총회장’직은 선교에 대해 효과적으로 접근하기 위함입니다. 국내 전도뿐만이 아니라 해외에 눈을 돌려 선교를 해야 합니다. 그런데 선교 국장 혹은 총회장으로서 해외에 계신 총회장님들, 선교사님들을 만나다보면 1년 혹은 2년 후에 새로운 분들을 만나야 합니다. 그래서 원활한 선교의 일을 위해 교제를 지속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있어 이를 수용하게 되었습니다. 선교 영역을 폭넓게 확대하길 원해서 국제총회장 제도를 만들어 실시하게 되었습니다.
 
Q. 코로나19로 한국교회가 많은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기하성(광화문)은 어떻게 대처하셨는지요?
A. 정경철 목사: 총회는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대응지침을 준수하고자 발 빠르게 ‘교회별 위기대응 전략’의 총회장 서신을 산하 교회에 전달하며 예배를 통한 집단 감염 예방에 철저한 대비를 당부해 왔습니다. 다행히 교단산하 교회가 이를 잘 따라 주셔서, 청정교단 자부심에 걸맞는 코로나19 청정 교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이 해제된 것이 아닌 만큼, 예배는 분산예배를 드리되 마스크 착용과 손소독제 비치, 열 체크를 철저히 이행해 주셔서 영원히 청정교단으로 남아주시길 당부 드립니다.
 
Q. 교단 내 좋은 소식이 많이 들린다고 들었습니다. 회관 건립을 비롯해 주요 안건들 진행 과정이 궁금합니다.
A. 함동근 목사: 교단 회원들이 꿈과 희망을 가지고 출발했습니다. 함께 하나님을 섬기고자 오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교역자 가입 증가, 신대원생 증가 등 좋은 소식이 있습니다. 총회 회관건물과 신학교 건물을 위해 매입을 알아보고 있습니다. 긍정적으로 결정되고 있어 교단 발전에 상당히 기여할 것 같아 함께 기도하며 준비하고 있습니다.
 
Q. 총회장으로서 앞으로의 계획은 무엇입니까?
A. 정경철 목사: 기하성 광화문은 신생 교단과 같습니다. 물론 기하성의 역사를 따라 69년이 되었으나 교단 분열의 역사를 겪으며 신생 교단과 같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본 교단이 굳건히 자리를 잡아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제 시작이기에 다방면으로 발전할 가능성을 보고 시도할 계획입니다.
 
Q. 기하성 교단이 나누어져 있는데, 광화문의 정체성을 설명해 주신다면?
A. 함동근 목사: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는 미국에서부터 시작되어 선교사님들에 의해 한국에도 교단이 세워지게 되었습니다. 조용기 목사님을 위시해 급속적으로 발전하게 되었으나 여러 가지 이유로 교단이 나누어지게 되었습니다. 그 여러 가지 이유를 자세히 밝힐 수는 없지만 젊은 마음으로 새롭게 오순절적 신앙을 확보하기 위해 시작되었습니다. 원색적인 오순절 신앙을 회복하고자 저희 교단이 출발하게 되었습니다.
 
Q.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낸 교단 산하 목회자님들과 성도님들께 한말씀 부탁드립니다.
A. 정경철 목사: 코로나로 고생하시는 기하성 산하 성도 여러분, 하나님께서 지켜주셔서 어려운 중에도 보호하시고 위기 가운데 기회가 주어질 수 있는 은혜가 있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생 교단처럼 다방면으로 발전 가능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