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0(금)
 

한국기독교총연회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가 지난 18일 서울중앙지법으로부터 “전광훈은 한기총 대표회장 직무를 집행해서는 안된다”는 판결을 받았다. 그 동안 교계 내에서도 무성했던 한기총 대표회장의 자격에 대해 법원이 제동을 건 것이다.

이번 판결은 사회적, 교계적으로 의미가 있다.

먼저, 문재인 정부 들어 한기총 대표회장 자격으로 전광훈 목사가 걸어온 행보는 사회적으로 수많은 논란을 일으키며 물의를 빚어왔다. 광화문에서 험한 말들을 쏟아내며 정부를 비판한 것을 비롯 코로나가 한창인 시기에 집회를 열며 불안을 조성한 행위는 국민들의 공감을 얻지 못하며 원성을 샀다.

또한 교계 내에서도 전광훈 목사의 활동에 문제를 제기하는 목소리는 끊임없이 계속됐다. 특히 그가 대표회장으로 취임한 후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의 위상이 예전과 같지 않고 통합, 고신 등 주요 교단들도 한기총을 탈퇴해서 한교총이 세워지는 등 전광훈 목사로 인해 한국 기독교 대표기관이 쪼개어지는 일도 발생했다.

이런 상황에서 법원이 전광훈 목사에게 집무 정지를 내린 것은 교계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코로나 19로 인해 교회를 향한 세상의 비판이 거세지고 조금이나마 남아 있던 좋은 이미지들이 무너지면서 교회는 더 이상 떨어질 곳 없는 나락에 있다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 물론 코로나라는 대재앙 앞에 피해갈 수 없는 위치에 교회가 있다고는 하지만 비판의 수위를 보면 오래 전부터 교회에 가져온 반감의 반증이라고 볼 수 있다.

그렇다면, 이제 교회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전광훈 목사의 사건을 통해 결국 교회가 해야 할 일은, 목회자가 가르쳐야 할 것은 본질이라는 것을 다시 깨닫게 된다.

교회가 세상에 바른 복음을 전하고 목회자가 하나님 말씀을 정확하게 선포하는 것, 이것이 뿌리가 되어 진정으로 이웃을 사랑할 때 세상은 다시 교회에 마음을 열 것이다.

수많은 사람들이 코로나 이후 교회의 역할과 사명에 대해 고민한다. 변화의 갈림길에 서 있는 이 때, 교회는 다시 본질로 돌아가 사명을 감당해야 할 것이다. 전도의 문은 막히고, 사람들의 시선은 곱지 못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가 본질을 회복하며 소명을 묵묵히 감당할 때 다시 희망의 싹이 피리라 기대해본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시, 본질로 돌아가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