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3(목)
 

김성렬 목사.jpg

Q. 부산장신대총동문회 회장 당선을 축하드립니다. 취임 소감 부탁드립니다.

A. 가장 어려운 때에 큰 임무를 맡게 되어 두렵고 떨립니다. 더 많이 무릎을 꿇어 하나님의 개입을 간구하며 소임을 잘 감당해야겠다고 생각합니다. 부족하지만 제게 주어진 일을 잘 감당하도록 함께 기도해주시고 협력해 주시길 당부 드립니다.

 

Q. 허원구 총장님을 위시해 부산장신대 가족들이 고군분투 중이라 들었습니다. 요즘 학교 현황은 어떤지요?

A. 동문들과 허원구 총장님, 이종삼 이사장님께서 앞장서 학교의 정상화를 위해 희생하시고 열정을 쏟고 계십니다. 또 여러 교수님들과 교직원 및 이사님들께서 한마음으로 위기를 이겨 기회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헌신이 모이고 모여 지금은 많은 위기와 고비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특히 신입생 100% 입학이라는 좋은 소식을 듣게 되어 감사할 따름입니다. 이제 정상화의 마무리 단계라고 봅니다.

 

Q. 총회 7개신학대학교구조조정위원회 위원인 것으로 압니다. 위원회에서 어떻게 논의 중인지 궁금합니다.

A. 여러 가지 많은 논의들이 있습니다. 본 교단은 오래 전부터 신학교육부 안에 장기발전위원회가 있어서 연구를 진행해 왔습니다. 그 연구들을 바탕으로 미래의 시대와 상황과 교단 정체성에 맞는 구조조정을 할 것인가를 연구하고 논의 중에 있습니다.

 

Q. 부산장신대와 영남신대의 합병 이야기가 예전부터 거론되어 왔습니다. 교단지에 보도된 기사처럼 지방 신학교 총동문회 간에 교류를 시작한 곳도 있는데, 부산장신대는 어떤지요?

A. 각 신학대학교들을 물리적인 힘으로 합병을 한다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왜냐하면. 각 학교마다 법인이 있고 지역 교회들이 있고 특별히 출신 동문들이 있으며 학교의 관계자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아직 어느 곳에서도 합병을 원하는 신학대학은 없습니다. 그래서 물리적 충돌 이전에 인적·목회적 교류를 하여 교감을 한다는 의미에서 동문들간의 교류를 말합니다만 실질적으로 원만하게 활성화 되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본 교단의 정체성 아래 하나의 신학이라는 것에는 이견이 없는 줄 알고 있습니다.

 

Q. 코로나19로 정기총회를 축소하신 것으로 압니다. 동문대회는 어떻게 진행할 계획이신지요?

A. 예년과 달리 코로나 사태로 업무적 정기 총회를 하게 되었습니다. 동문 대회는 코로나 사태 추이를 살펴보면서 시기를 정할 계획입니다. 다만 7월에 있는 교육부 평가에 통과하면 가능한 총동문들과 재학생들, 부산장신대 가족들이 함께하는 잔치를 하려고 생각중입니다.

 

Q. 지역교회 성도님들께, 부산장신대 가족들에게 한말씀 부탁드립니다.

A. 지금까지 부산 장신대학교를 위해 기도의 눈물을 쏟아주시고 헌신하여 주신 성도님들과 부산장신대 가족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뿌리신 눈물과 기도와 헌신의 씨앗들이 백배의 열매를 맺도록 저도 한 알의 밀알이 될 것을 약속드립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마음으로 위기를 이겨 기회로 만들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