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3(목)
 

KakaoTalk_20200615_104754322.jpg

본보 5월 22일자 언론보도(고신 경남노회 부정선거 논란) 이후 ‘경남(법통)노회 부정선거 사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고신 부산서부노회가 총회선관위에 ‘부정선거’와 관련해 질의서를 전달했고, 교단지(기독교보)에도 고신교단 정체성 수호와 고신교회 바르게 세우기 실천운동 정상종 목사외 50인이 ‘고신교단에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으로 노회의 대책과 총회임원회와 총회선거관리위원회의 적법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청했다.

경남노회는 지난 12일 진해중부교회당에서 임시노회를 개최 했다. 취재를 온 기자들을 퇴장시킨 뒤 4시간 30분 동안 격론이 벌어졌다. 이날 경남노회는 불법선거과 관련해 ‘집단적 부정선거는 없었고, 불법선거운동만 있었다’며 관련자인 전모 목사에게 노회원권 1년 정지를 시벌했고, 당사자들이 사퇴하지 않는 한 재선거는 불가하다는 입장, 언론 등 대외문제 해결을 위한 특별위원회 등을 구성키로 결의했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해 교단 내 일부에서는 ‘경남노회 총대권을 박탈해야 한다’는 목소리들이 제기되고 있다. 또 이와 관련해 경남노회 소속 현 목사부총회장 박영호 목사의 유고시를 대비해야 한다는 주장과 함께 ‘A 목사를 총회장으로, B 목사를 목사 부총회장으로 선출한다’는 소문들이 확산되고 있다. 고신총회 총회선거조례 제5장(선거) 제11조(선거방법)에는 “회장은 현직 목사 부회장이 자동 승계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찬, 반 투표를 하되 총투표자의 과반수의 득표를 얻어야 한다. 단 과반수를 얻지 못하는 경우 총회 결의에 따르며, 부회장이 유고시에는 각 해 노회의 추천을 받아 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하여 투표로 선출한다”고 규정되어 있다. 부총회장 유고시 총회 현장에서 등록을 받아 총회장을 선출한다는 것.

이 같은 소문에 대해 부총회장 박영호 목사는 “소문을 듣고 있다. 질의와 교단지 광고도 그런 맥락에서 이해될 수 있다”며 “치리회(노회)가 수습하는 과정인데, 외부에서 전체 총대권을 제안하는 움직임은 너무 과하다고 생각한다”고 우려했다. 박 목사는 “고신의 법통 노회에서 불미스런 사건이 발생했다. 그 점에서 노회가 사과도 하고, 반성도 하면서 대책도 세우고 있다. 하지만 이것을 계기로 일부에서 정치적인 행보를 보이는 것에 대해 심히 걱정스럽다”며 노회가 특별위원회를 세워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남노회 모 목사는 ‘언론 외 대외적 문제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에 대해 “교단지가 정치적인 광고를 게재한 적 없었다. 그런데 이번에 이런 광고를 게재한 이유에 대해 조사하겠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경남노회 다른 노회원도 “특별위원회를 통해 앞으로 노회가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잘못한 점은 반성하고, 불손한 의도에 대해서는 침묵하지 않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영호 목사, “교단 내 정치적 행보 우려스럽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