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3(목)
 

최현범 목사.jpg

매년 이맘때가 되면 우리나라 대입 수험생들과 부모들은 초긴장상태에 돌입한다. 공부를 잘하건 못하건 초등학교부터 교육의 첫 번째 목표는 좋은 대학, 좋은 과이다. 이것이 미래의 성공과 안정된 삶을 보장하는 행복의 최고 관문이라 여기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문이 좁다보니 경쟁이 치열할 수밖에 없고, 아이들은 학교공부, 학원, 과외 이렇게 쉼 없이 달려야 한다. 1989년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라는 영화가 나온 지 30년이 지났건만 우리는 여전히 행복이 성적순인 사회에서 살고 있다.

나는 오늘 이런 부분에서 우리와 다른 독일을 말하고 싶다. 그들은 이런 획일적인 가치가 아닌 다양한 가치를 키워주는 시스템을 갖고 있다. 4년제인 초등학교를 마치고 아이의 학력에 따라서 세 종류의 학교로 진급한다. 대학 공부를 할만한 능력이 있는 아이는 김나지움으로, 대학은 가지 않아도 조금 고급직업을 수행할 아이는 레알슐레, 공부에 자질이 없는 아이들은 하우프트슐레 등에 나눠서 보낸다. 이 결정은 담임선생이 하는데, 4년간 같은 아이들을 맡아서 관찰하기에 객관적으로 정확하게 판단하고 부모들도 대체로 그것을 받아들인다.

언뜻 하우프트슐레 학생은 루저처럼 생각될지 모르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 공부를 싫어하고 공부 능력이 안 되는 애들이 대학졸업까지 10년 넘게 책과 씨름하는 것 자체가 불행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자기 적성에 맞는 직업의 기술을 연마하고 이른 나이에 직장생활을 시작하므로 일하는 시간도 길어 연금도 많이 받게 된다. 내가 만난 하우프트슐레 출신의 독일인들을 중에 대학가지 못한 것에 대한 열등감이나 자괴심을 가진 사람은 거의 없었다.

게다가 독일은 마이스터(장인)제도가 있다. 대부분의 직종에서 경력과 실력을 쌓고 시험을 통과하면 마이스터가 되는데, 그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할 뿐 아니라, 사회가 이들을 인정하고 존중해준다. 가령 미용사도 마이스터가 아니면 자기 미용실을 개업할 수 없다. 그래서 처음에는 미용실 직원으로 취직하여 일하면서 마이스터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준비한다.

한 독일교회 장로와 친하게 지냈는데, 클래식음악 매니아에다 늘 교양있게 처신해서 나는 그가 대학에서 무엇을 전공했는지 궁금했다. 그런데 그의 집을 방문해서 알게 되었는데 그의 직업은 액자틀 만드는 일이었다. 어려서부터 공부를 싫어해서 하우프트슐레를 졸업한 후 이 직업을 갖게 되었고, 이 분야에서 마이스터가 되었다. 그는 공부 못한 것에 대한 부끄러움이 전혀 없었고, 도리어 마이스터라는 것에 대한 강한 자부심을 갖고 있었다.

나는 독일이라는 사회의 건강성은 바로 여기에 있다고 생각했다. 대학을 나오지 않아도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사회, 획일적인 가치로 비교당하지 않고, 자신이 잘 할 수 있는 것 자신의 적성을 존중받고, 어떤 직업이든 그에 대한 자부심을 갖고 살 수 있는 사회, 자신에게 주어진 한계 이상에 욕심내지 않고 만족하면서 살 줄 아는 사회 그런 사회가 건강한 사회가 아닐까!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독일이야기] 액자 마이스터의 자부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