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소강석 목사 복사.jpg

마케팅 전문가이신 최명화 교수의 ‘지금 잘 팔리는 것들의 비밀’이라는 책이 있습니다. 최명화 교수는 저에게 일정영역에서 자문역할을 해 주시는 분이십니다. 이분은 책에서 코로나 사태 때부터 이 세상은 새로운 부족사회를 이루게 될 것이라고 예견을 했습니다. 그는 실례로 마켓컬리를 예로 듭니다. 마켓켈리의 샛별 배송을 550만명이나 이용을 하는데, 이거 역시 새로운 부족사회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 중에서도 20만명이 골수 팬덤을 이루면서 마켓컬리의 직원처럼 충성을 합니다. 옛날에는 파레토의 법칙이 대세였다면 지금은 골수 팬덤의 원리가 대세라는 것입니다. 요즘은 고객 중 2%만 확실하게 잡으면 2%가 20%를 움직이고 20%는 80%를 움직인다고 합니다. 그래서 최근에 CEO는 먼저 제품을 팔려고만 하는 것이 아니라 제품을 믿게 하고 제품을 중심으로 한 커뮤니티를 이루려고 한다고 합니다.

교회도 마찬가지라고 봅니다. 교회도 코로나 사태가 벌어지면서 이미 공간의 권위, 전통과 제도의 권위가 무너지기 시작했습니다. 중세 때 흑사병이 닥쳐서 사람들이 모이지를 못하니까 공간과 전통의 권위가 무너지면서 르네상스 시대가 열린 것처럼 말입니다. 저는 코로나 초기 때부터 이러한 현상을 간파하고 공간 공동체를 넘는 역설적 영적 공동체를 세우려고 했습니다. 코로나가 광풍처럼 몰아칠 때 당연히 현장예배를 지키면서도 한국교회 최초로 화상 줌 예배를 도입했습니다. 공간을 초월한 역설적 영적 커뮤니티를 이룬 것이죠. 그러자 유튜브로 예배에 참여한 성도들이 유튜브 예배에 동화되지 않고 오히려 교회와 현장예배를 사무치도록 그리워하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중대본의 지침과 방역수칙을 잘 지키면서도 평일에 끊이지 않고 새벽부터 저녁까지 자유롭게 릴레이 기도회를 한 것입니다.

그러면서 성도들 스스로 온라인으로 성전사모헌금을 드리기 시작하였습니다. 평일에 온 분들은 평일에 교회에 와서 드리고 어떤 주일날 교회 주차장 입구까지 헌금을 드리며 교구 교역자들의 기도를 받고 돌아가서 유튜브로 예배에 참여를 하였습니다. 현장에 모인 공간 공동체를 이루지는 못했지만 더 뜨거운 영적 역설적 공동체를 이룬 것이죠. 그러니까 이 어려운 코로나 상황에서도 우리 교회는 결코 재정이 마르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우리 교회 운영 뿐만 아니라 총회를 준비하고 한국교회를 섬기는 일에 부족함이 없었던 것입니다.

이러한 때, 저는 클래식한 설교만 한 것이 아니라 저의 온 몸으로 설교의 온도와 몸짓, 눈짓을 다하여 몸부림치며 설교를 하였습니다. 그러자 2%의 골수 팬덤 성도들이 20%를 움직였고 그 20%가 온 성도들을 움직인 것입니다. 예배 때면 화상 줌과 유튜브를 통하여 온 성도들이 함께 웃고, 울고, 감동하는 영적 역설적 공동체를 이룬 것입니다.

최명화 교수님의 말대로 새로운 부족사회가 온다면 저는 변하지 않는 하나님과 그 분의 말씀을 붙잡으면서 우리 교회를 더 응집력이 강한 새로운 영적 역설적 공동체를 이룰 것입니다. 이 모든 일의 중심에 사랑하는 새에덴교회 성도들이 있었습니다. 제가 여전히 꼰대의식에 사로잡혀서 코로나 이전의 모습만을 지키려고 했더라면 우리 교회는 오늘의 살아 움직이는 교회를 이룰 수 없었을 것입니다. 이런 영적 역설적 교회를 이룬 교회는 코로나가 종식되고 대면사회가 오게 되면 코로나 이전의 교회보다 훨씬 더 폭발적인 강력한 슈퍼 처치로 재탄생될 것입니다. 한국교회가 힘을 모아 코로나 이전보다 훨씬 더 강력한 영적 역설적 슈퍼 처치를 이루었으면 좋겠습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강석칼럼] 영적 역설적 공동체를 이루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