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소강석목사 copy.jpg
  이어령 교수와 식사를 하며 장시간 동안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 그 후부터 여러번 만남을 가졌고 자주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이 시대 최고의 지성이요, 한 시대를 풍미한 위대한 문사답게 해박한 지식과 탁월한 언변을 소유하고 있었다. 무엇보다 그가 세례를 받고 예수님을 영접한 사건은 한국교회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에 신선한 도전과 희망을 주었다. 그가 하나님을 영접하기까지는 딸 민아씨의 영향력이 컸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지방검사로 활동하던 민아씨가 갑상선암 판정을 받고 유치원에 다니던 어린 손자가 자폐아로 판명이 난 것이다.
 갑자기 몰아닥친 고난의 세월. 그러나 민아씨는 오히려 하나님을 의지하며 기나긴 투병기를 거쳐 완치에 이르고 눈물로 신앙을 간증했다. 인간의 이성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신비로운 영성 체험과 딸의 기적적인 고침에 이어령 선생은 변화하기 시작했다. 자신이 딸에게 해줄 수 없었던 것을 선물해주신 하나님을 이성을 넘어 영성의 차원에서 만난 것이다. 일부 지성인과 언론들이 한국 교회를 비판하고 조소거리로 삼고 있는 이때 그의 개신교 귀의는 한국 교회의 기쁨이요, 큰 의미가 아닐 수 없다.
 그분은 자신의 회심의 동기를 하늘의 위대한 절대자 창조주 하나님을 알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인간은 이성만을 의지하면 3차원 세계 이상을 올라갈 수 없다. 박사학위 수십 개를 가지고 있어도 4차원, 혹은 그 이상의 세계로 나아가는 지도자가 될 수 없다. 인간의 이성으로 인식의 영역을 초월하신 하나님을 만나는 건 불가능하다. 하나님을 만났다고 하더라도 철학적인 하나님이든지, 이성으로 이해한 하나님에 불과할 뿐이다. 하나님을 만나려면 이성을 넘어 영성으로, 적어도 4차원의 세계 속으로 들어가야 한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지방검사로 활동하던 딸 민아씨가 갑상선암 판정을 받고 투병을 하게 되었다. 더구나 자폐아로 판명이 났던 어린 외손자마저 잃고 말았다. 그의 인생에 갑자기 고난의 폭풍이 몰아쳤다. 이어령 교수는 딸의 고난 앞에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초라한 자신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리고 투병 중에도 오히려 하나님만을 의지하며 살아가는 민아씨를 보며 “나의 딸이 저토록 사랑하는 하나님, 내가 아무 것도 해 줄 수 없을 때 딸을 위로하여 주었던 하나님, 딸을 위해서라도 하나님을 믿어야 겠다”고 결심하게 된다.
 그는 실제로 이성을 넘어 영성의 차원에서 하나님을 경험하고 세례를 받기에 이른다. 그리고 딸 민아씨는 투병기간을 거쳐 하나님의 품에 안기게 되었다. 나는 장례예배를 참석하여 눈물로 기도 하였다. 그 자리에 오래 머물며 이어령 교수와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딸이 만났던 하나님, 그리고 자신이 만났던 하나님에 대하여 눈물을 글썽이며 많은 이야기를 하였다. 딸의 죽음을 하나님 앞에서 이성으로 판단치 않고 영성으로 받아들이는 것이다.
 그런데 오늘날 많은 사람들은 이성의 노예가 돼 하나님을 모르고 교회를 이성의 잣대로만 재려고 한다. 또 하나님을 만났다고 하는 사람들도 이성적으로만 이해하려고 하니 신비로운 영성의 세계로 나아갈 수 없다. 자기 지식, 재주, 능력, 경험의 테두리 안에서만 살 수밖에 없다. 그러나 4차원, 혹은 그 이상의 세계를 사는 사람은 창조적인 기적을 경험한다. 물론 우리의 세계는 영성뿐 아니라 이성의 부분도 있다. 그것마저도 부인하는 것이 아니다. 하지만 우리는 이성을 넘어 광활한 영성의 세계로 나아가야 하리라. 이성을 넘어 영성의 세계로, 지성을 넘어 영성의 언덕에 올라서야 하리라. 이성의 한계를 넘어선 신비로운 세계가 눈부신 빛으로 그대를 안아주리니….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강석 칼럼] 지성을 넘어 영성으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