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5(수)
 

복기훈 목사.jpg

 요한복음 17장은 전체가 예수님의 기도로 되어있습니다. 주님은 공생애를 시작하실 때 광야에 가셔서 40일을 금식 기도하시며 그 시작을 알리셨고, 또 공생애를 마치실 때도 역시 기도로 끝을 맺고 계십니다. 확실히 기도는 우리 신앙의 시작이요 끝인 줄 믿습니다. 그래서 기도는 영혼의 호흡이라고 하지요. 이 중요한 기도생활 여러분은 성공하고 계십니까? 오늘 주님의 기도를 살펴보면서, 다시 기도의 회복이 일어나기를 축복합니다. 17장을 살펴보면 크게 두 가지 기도가 등장합니다.

 

먼저, 예수님 자신을 위한 기도입니다.(1절)

생의 마지막 순간, 예수님의 가슴을 가득 채우고 있던 기도의 소원은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아들로 아버지를 영화롭게 하게 하옵소서.’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해달라고 기도하고 계십니다. 지금 십자가의 죽음이 다가오고 있는데, 그걸 좀 면하게 해 달라고 기도하는 것이 아닙니다. 호흡이 다하는 마지막 순간까지, ‘오직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삶을 살게 해 주소서’ 그것입니다.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는 것은 쉽게 말하면, 아버지께서 하라고 주신 일을 이루어드리는 것입니다.(4절) 곧 십자가 대속의 죽음을 말합니다.

여러분, 우리의 기도는 어떻습니까?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것을 최고의 소원으로 삼고 있습니까?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맡기신 사명에 순종하기 위해 부르짖고 있습니까? 우리는 먹든지 마시든지 무엇을 하든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소원이 가득해야 할 줄 믿습니다.(고전 10:31)

 

두 번째, 우리들을 위한 중보기도입니다.(20절)

중보기도란 자신을 위해서가 아니라 다른 사람을 위해서 하는 기도를 말하지요. 지금 예수님은 예수님이 떠난 다음에 남게 될 제자들과 예수님을 믿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고 계십니다. 그러면, 예수님께서 중보하신 기도가 무엇입니까? 두 가지입니다. 보전과 하나됨 입니다.(11절)

 

1)보전

보전한다는 것은 온전하게 잘 지킨다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예수님이 하신 사역은 제자들을 보전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이제 예수님은 이 세상에 머물지 않고 아버지께로 갑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우리가 이 세상에서 깨어있고 보호되기를 기도하고 계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오늘도 우리를 위해 하늘보좌에서 기도하고 계심을 믿으시기 바랍니다.(롬 8:33,34) 그런데 중요한 것은 이제 예수님의 중보기도에 우리를 초청하신다는 것입니다. 이제 여러분이 중보기도 해 주어야 할 사람이 누구입니까?

 

2)하나 됨

여기서 ‘우리’란 말은 성부, 성자, 성령을 가리킵니다. 성부 성자 성령이 하나이듯. 모든 성도들이 하나가 되게 해달라는 것입니다. 우리는 다 생긴 것이 다르고 생각이 다릅니다. 그러나 우리가 믿는 예수님은 한 분이며, 한 분 하나님을 아버지라 부르며, 한 성령을 모시고 사는 한 형제인줄 믿습니다. 성령님은 연합과일치의 영이십니다. 성령님께서 역사하시면 우리에게 회복과 치유와 하나됨의 기적이 일어날 줄 믿습니다. 저는 우리 모든 성도님들 개인과 가정과 직장에 분열의 영이 떠나가고 사랑의 성령께서 역사하시길 축복합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은혜의말씀] 예수님의 기도(요17:1-11)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