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방영백목사 copy.jpg
  창세기에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셨다”는 말씀을 볼 때 하나님이 실제 사람의 생명이신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사람의 혼은 하나님의 생명을 담는 그릇이며 사람의 몸은 그 혼을 담는 그릇인 것을 알 수 있다. 왜냐하면 사람의 혼이 떠나면 그 몸은 죽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실제 사람은 혼이 사람이며 하나님은 사람의 생명이시며 사람의 몸은 생명을 담는 그릇인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므로 온전한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몸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생명이신 하나님과 자신의 혼을 소중히 관리해야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과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사람의 혼과 사람의 몸을 배분할 수 없는 것처럼 나누어질 수 없는 것이다.
  먼저, 사람에게는 사람의 혼을 담는 그릇인 몸이 있다. 사람의 몸은 선한 일을 위해서 창조되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사람의 몸은 머리와 심장과 폐와 온갖 내장과 여러 기관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 모든 신체기관은 자신을 위해 존재하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 모두가 협력하여 몸이 살도록 존재한다. 그리고 몸을 유지하기 위해서 필요한 양식도 잘게 부서져서 기꺼이 모든 영양분을 내어주며 희생하고 있다. 몸이 그러한 것처럼 사람은 자신의 몸으로 나의 유익을 구하지 않고 사랑과 선을 목적으로 삼아서 살아야 하는 것이다. 이런 몸이 되어야 혼을 담는 그릇이 되는 것이다. 만약 몸으로 악한 일을 한다면 이미 혼을 담는 그릇으로서의 역할을 포기한 것이기에 죽은 몸이라고 할 수 있다.
  두 번째, 사람의 혼이 생명을 담는 그릇이 되기 위해서는 사람의 혼이 하나님의 형상이 되어야 한다. 그릇이 깨끗하지 않으면 그 안에 생명을 담을 수 없는 것같이, 내 혼이 깨끗하지 않으면 사람의 몸도 선한 일을 할 수 없을뿐더러 그 생명을 담을 수 없는 것이다. 하나님은 사랑이며 선이며, 기쁨이며 자유이며 진리이며 빛이시다. 그러므로 자신의 마음은 항상 하나님의 본성을 유지하고 있어야 하는 것이다. 마음으로 두려워하는 것, 미워하는 것, 화내는 것, 욕심 부리는 것, 원망하는 것, 비난하는 것, 거짓말하는 것, 분당을 짓는 것, 지배욕을 불태우는 것 등은 모두가 하나님의 형상을 더럽히고 있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더러운 그릇에 하나님의 생명이 함께 있을 수 없는 것이다.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다”는 말의 회개나 M.P.M 훈련에서 만나게 되는 ‘그 누구도 아닌 나’는 생명이 아니라 ‘그릇’이라고 할 수 있다. 내가 생명을 담는 그릇임을 안 이후에도 자신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서 아래로 어두움을 향해 내려갈 수도 있고 사랑과 선을 행함으로 위로 하늘을 향해 살 수도 있는 것이다. 좋은 강의와 설교를 들으면 가슴에 자유와 행복이 생기면서 바르게 살고 싶어진다. 종교와 교육과 도덕과 상담 등을 통해서 마음이 맑아지는 것은 생명이 아니라 내 그릇을 깨끗하게 하는 것이다. 그릇에 생명을 담기 위해서는 깨끗하게 하는 작업을 해야 하며 깨끗하지 않으면 생명을 담을 수 없는 것이다.
  세 번째, 사람의 혼은 생명을 수용하는 그릇인데 그릇이 아무리 깨끗하고 뛰어나도 그릇일 뿐이다. 그릇이 생명이 될 수는 없다. 사람의 생명은 오직 하나님이시며 하나님의 사랑이시다. 하나님의 사랑이 없이는 그 누구도 존재할 수 없는 것이다. 하나님 외에 무엇이 생명인가! 나인가? 조상인가? 찬란한 해와 은은한 달빛, 광활하고 장엄한 자연인가? 아니면 자연에서 발견하는 진리인가? 이 모든 것들은 생명이 아니다 생명에서 나온 피조물인 것이다. 오직 하나님만이 생명이며 하나님께로부터 나오는 것이 생명인 것이다. 그러므로 사람이 생명으로 살기 위해서는 사람의 몸으로 이 땅에 오신 하나님의 사랑이시며 생명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영접하고 사랑해야 하는 것이다. 사람의 몸도 있고, 사람의 혼도 있을지라도 생명이 없다면 그 모든 것은 죽은 것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온전한 사람으로 살기 위해서는 자신의 몸은 선한 일에 사용되도록 해야 하며, 자신의 마음은 하나님의 성품인 사랑과 기쁨과 빛과 진리로 채워지도록 해야 하며, 사람이며 신이신 주님을 사랑하며 사람을 사랑하고 선을 행하며 살아야 할 것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공칼럼] 사람 속의 사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