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5(수)
 

서임중 목사.jpg

 

 지혜롭지 못한 곰 이야기가 있다. 남극에 사는 백곰이 어느 날 시베리아에 있는 호전적이고 당돌한 흑곰의 방문을 받았다. 저녁 식사 후에 시베리아 곰이 남극 백곰에게 말했다. “남극은 이 지구상에서 가장 추운 지방이 아닙니까? 이런 곳에서는 햇볕을 다 흡수하여 따뜻하게 해 주는 검정 털이면 더 좋은데 남극 곰님의 털은 이게 뭡니까. 하얀 백색이니 이 추운 지방에서 더욱 춥겠습니다.” 유식한 척, 거만하게 그리고 딱하다는 듯 흑곰이 말했다. 순진하게 생긴 남극 곰은 흰털을 갖고 있다는 것이 부끄럽다는 듯 두 눈을 껌벅거리며 작은 소리로 이렇게 말했다. “태어날 때부터 이런 털을 갖고 태어났으니 어쩌겠습니까.” “남극 곰님도 참 딱하십니다. 검정색 물을 들이면 될 텐데, 그렇지 않습니까?”

 

 그래서 남극 곰은 자기의 흰털을 검정색으로 염색을 했다. 그러고 나니 북극곰처럼 참 따뜻하고 좋았다. 그렇게 염색을 한 얼마 후 총소리가 나면서 사냥꾼이 남극 곰을 향해 달려오고 있었다. 남극 곰은 평소처럼 잽싸게 하얀 눈과 얼음 사이로 달아나 숨었다. 그러나 이미 자신의 몸은 검정색으로 온 몸이 염색 되어 있어 흰눈과 얼음 사이에 선명하게 드러나 있었고 결국 남극 곰은 사냥꾼에게 잡히고 말았다.

 이 이야기를 통해 여의도 1번지를 보는 듯해서 씁쓸하다.

 

 나는 古稀 중반의 세월을 살아오는 동안 수많은 선거에 참여했다. 그때마다 후보들의 동일한 구호는 “내가 적임자이고 동시에 내가 당선이 되면 이렇게 하리라”며 공약을 내걸곤 했다. 한 해 두 해 지나면서 公約은 空約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면서 이번에는 속지 말고 투표를 잘 해야지 했으나 수포로 돌아갔다. 그래서 公約을 보지 말고 인성과 그가 살아온 세월을 살펴보아야 한다는 것이 개인적인 선택 기준이 되었다. 그것은 백곰이 검은색으로 염색한 후 낭패를 당한 슬픈 이야기와 다를 바 없기 때문이다.

 

 2022년 3월 9일은 20대 대통령 선거일이다. 그리고 석 달이 못 지나는 6월 1일은 지방선거일이다. 이 나라는 온통 선거이슈가 1년 365일 어느 날도 그치지 않는다. 대선, 총선, 지방선거, 보궐선거... 그야말로 선거천국인지 선거지옥인지 모를 판이다. 참으로 미안한 표현이다. 그렇지만 정말 ‘깜도 안 되는 사람’이 대통령이 되겠다고 20대 대선에서도 20여명이 넘게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그리고 여전히 후보들은 ‘나 아니면 이 나라는 희망이 없다’고 자아도취적 목청을 높이고 있다. 그럼에도 아직까지 그런 사람들 덕분에 이 나라가 태평성대를 맛 본 역사는 없기에 이 글을 쓰면서 생각해도 민망하다. 그래도 투표장으로 가지 않으면 그것이 역사의 물줄기를 엉뚱한 곳으로 돌리는 우를 범하기 때문에 우리는 대한민국의 내일을 생각하면서 투표장으로 가야 한다. 정당이나 후보의 정치적 修辭에 속아서도 안 된다. TV 오래 된 광고 문구 중 “순간의 선택이 십년을 좌우합니다.”라는 것이 있는데 그 글귀는 백번이라도 맞는 말이다.

 

 대선을 앞두고 후보 진영의 선거유세를 들어보면 아직도 국민들을 우매한 것으로 인식하는 듯한 공약들이 남발되는 것을 볼 수 있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을 뻔히 알지만 이제는 그런 말장난에 이력이 나서 무감각해지는 것에 슬픔을 느낀다. 약속 파기와 거짓말을 물마시듯 하는 정치 지도자일수록 나를 믿어달라는 뻥치기 수법이 능수능란하다는 것도 이제 국민은 다 안다. 그러기에 진정한 일꾼을 선택하는 것은 유권자들인 국민에게 달려 있다. 대부분 정치인들의 듣기 민망한 언어구사 가운데 하나가 걸핏하면 ‘국민’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데 왜 그 말이 마음에 와 닿지를 않는가? ‘내가 말할 때의 국민’과 ‘네가 말할 때의 국민’이 다르게 느껴지는 언어구사는 하지 말아야 한다. 그야말로 대한민국 국민은 하나인 것이다. 그러기에 자유 민주주의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지역과 세대를 아우르며 미래 지향적인 대한민국을 책임질 정책, 곧 국방・경제・교육・사회・복지에 관하여 평소의 언행이 신뢰를 줄 수 있는 후보를 우리는 가려내어야 한다. 이런 때에 아직도 오늘의 유권자들의 의식이 후진성을 벗어나지 못하고 국가 흥망성쇠가 걸린 이 나라 대통령이나 국회의원을 뽑는데 나라야 어찌되든 상관없이 지극히 개인적이고 이기적인 사고에 치우쳐 소위 학연(學緣)・지연(地緣)・혈연(血緣)은 물론 금권(金權)에 자신의 고유한 권리를 넘겨 버린다면 그보다 더 서글픈 일이 없다는 것을 반드시 알아야 한다.

 

 민주주의의 신봉자 링컨은 “투표는 탄환보다 강하다”는 명언을 남겼다. 탄환을 영어로 벌리트(bullet)라 하고 투표용지를 벨러트(ballot)라 한다. 두 단어는 철자와 발음이 비슷하다. 그래서 이 단어가 갖는 의미가 더욱 크다. 그렇다. 우리가 선택하는 후보자들의 이름이 기록된 투표용지는 탄환보다 강하다. 그 탄환보다 강한 투표용지를 전혀 쓸모없는 납 조각으로 만들어 버리는 것은 무서운 범죄행위나 다를 바 없다. 투표를 포기하는 것, 이도 저도 싫어 무효표 만드는 것, 인물 중심이 아니라 이기적인 욕심에 치우쳐 타락된 투표 행사를 하는 것이 바로 범죄다.

 

 대선 후보들의 면면을 보면 소위 그 나물에 그 밥이란 말이 생각나지만 그래도 “투표는 탄환보다 강하다”는 링컨의 말을 생각하면서 대한민국 제 20대 대통령을 선택하기 위하여 우리는 3월 9일 반드시 투표장으로 갈 수 있어야 한다. 2022년 3월 9일은 대한민국의 미래가 결정되는 역사적인 날이라는 것을 우리는 잊어서는 안 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임중칼럼] 그래도 3월 9일 투표장으로 가야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