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5(금)
 

성상철 교수.jpg

우리는 사순절 기간을 보냈다. 주님의 고난과 하나님의 우리를 향한 사랑을 생각하면서 어쩐지 모를 송구함과 민망함이 밀려오는 이유는 뭘까? 구원받은 당신의 백성들이 이 땅 위에서 마땅히 행해야 할 빛과 소금의 역할은 물론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섬기는 복음적 사명을 감당하지 못하는 작금의 시대적 상황 때문이리라. 이러한 까닭에 우리의 삶을 통하여 하나님께 영광을 올려드리기보다는 다시금 주의 마음에 못을 박는 참담함을 드리고 있지는 않은지 송구한 마음이다. 혹여 사순절이 나와 상관이 있는 절기라면 한번 깊은 묵상이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다.

이렇게 되기까지 여러 가지 연유가 있겠지만 나는 가장 중요한 원인으로 예배의 생명력을 잃어버렸기 때문으로 진단하고 싶다. 이러한 판단은 그저 개인의 주관적 생각에 기초한 것이 아님을 확인하는 바다. 다년간 대학원에서 예배음악의 실제라는 과목을 강의하면서 얻게 된 결론이다.

우리가 영적으로 어렵고 힘들 때 해야 할 일은 기본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즉 다시 말해 성경 말씀 앞에 서서 그 해법을 찾아야 하는 원론적인 이야기인 것이다. 정말 개인이, 가족이, 교회공동체가 생명력 있는 예배를 회복할 수만 있다면 잃어버린 이 사회를 향한 선한 영향력을 다시금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예배와 찬양이라는 용어의 의미가 다르지 않고 같다. 따라서 이 글에서는 예배를 찬양으로 찬양을 예배로 바꿔 이해하면 되겠다.

예배는 피조물인 만물이, 인간이 창조주에게 마땅히 드려야 할 예이자 의식이라고 성경이 분명하게 말하고 있다.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 받은 인간들을 향하여 구약에서는 여호와께서 이사야서 43장 21절에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하여 지었나니 나를 찬송하게 하려 함이니라”라고 분명하게 말씀하셨다.

신약성경 에베소서 1장에서는 성부 하나님이 창조하시고, 성자 예수님께서 구원하시고, 성령 하나님께서 인 치신 이유가 우리로 당신의 찬송이 되게 하시기 위함이라고 말씀하셨다.

그뿐만 아니라 성경의 많은 부분에서 신령과 진정의 예배드릴 것을 강조하고 있다.

늘 강조하는 이야기지만 이스라엘 12지파 중 레위 지파를 정하여 다른 지파처럼 어떤 분깃도 주지 않고, 어떤 일을 하지도 말고 오직 하나님을 예배하고 수종 드는 일에 전념토록 하였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얼마나 당신을 예배하는 일을 귀하고 중히 여겼음을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다.

나아가 이렇게 예배를 드리되 신령과 진정을 다 하여 드려야 하는데 외형적으로 잘 준비하여 드리는 예배를 하나님께서 아모스 선지자를 통해 거부하신 기사가 성경에는 있다. 즉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예배를 드려야 한다는 사실이다. 이것은 매우 중요한 사실로 유념 또 유념해야 한다.

특별히 단체로 드리는 예배는 개인뿐 아니라 전체가 마음을 합하여 드리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야만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것들을 부어주신다. 이 또한 매우 중요하다. 예배는, 찬양은 그 가운데 하나님의 임재가 있어야 하고 그래야만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고 거기서 영적인 역사가 일어나게 되는 것이다. 원리는 간단하나 이것이 현실과 현장 속에서 실현이 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하나님으로부터 필요한 위로나 은혜, 나아가 능력을 힘입지 못하게 되므로 세상 가운데 선한 영향력을 행하지도, 능력을 발휘하지도 못하는 것이 분명한 것 같다. 따라서 예배가 살아나야 하겠다는 것이다. 살아나야 한다는 것은 예배와 그 가운데 행해지는 찬양이 하나님께서 흠향하시기에 적합하여 예배 속에서 하나님의 영광을 경험하는 바로 그것이다.

이 영광을 경험한 자만이 삶 가운데 그분의 영광을 드러내어 믿지 않는 자들로 하여금 우리의 행실을 보고 하나님을 칭송케 할 수 있기에 그렇다. 이것이 말씀을 실천하는 것이고 복음 선포의 적극적인 표현이며 그 결과로 우리는 열매를 맺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삶으로 드리는 예배이자 찬양이다.

문제는 시간의 흐름과 역사 속에서 영적 혼돈과 혼란의 시대를 맞이한 것 같다. 무엇이 옳은지 그른지 분별하기가 너무나 어려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성경으로 돌아가야 한다. 어느 성경학자가 말한 것처럼 믿는 자들이 가장 성경을 멀리하고 믿지 않는 것 같다고 했다. 경성해야 한다.

그 옛날 우리의 선진들이 하나님을 진심으로 두려워하고 경외한 것을 다시금 기억해볼 필요가 있다. 하나님을 대하고, 향하는 우리의 마음은 과연 어떠한지? 진심으로 창조주를 믿고 의지하며, 겸손한 마음으로 감사하며, 구원받은 백성으로 진실한 사랑과 존중의 마음으로 정성을 다하여 예배하며 찬양하고 있는지?

예배자가 분명히 기억해야 할 것이 있는데 예배하고 찬양하되 지, 정, 의 이 세 가지가 균형 잡힌 예배를 드려야 한다. 이것이 중요하다. 특별히 단체가 드리는 예배는 이것을 절대적으로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물론 말씀의 기초 아래 선교, 전도, 영적 교육을 위하여 적절한 변화를 준 예배와 찬양을 잘 활용하는 방법이 필요하나 때와 장소가 구별되어야 함은 물론 이 역시 하나님과 말씀 중심에서 벗어나서는 안 되며 인간적인 것은 배제되어야 함을 명심해야 한다.

하나님은 우리의 상상을 초월하시고 이를 뛰어넘으신 전능하신 창조주 하나님이시다. 인간의 이성으로, 감성으로 다 이해할 수 있는 분이 아니시다. 따라서 우리의 생각과 판단 즉 이성의 틀 안에 가두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

마음과 뜻과 정성을 다한, 진실함으로 드려지는 개인, 가족, 공적 예배를 통하여 주님 주시는 은혜로 하나님과 이웃을 사랑하고 섬기는 그리스도의 도가 이 땅 가운데 흘러넘쳐 충만하기를 소원해 본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회음악칼럼] 한국교회 예배음악의 갱신과 회복을 소망하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