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6(화)
 

김운성 목사.jpg

 예수님께서는 한 나병환자를 치료하셨습니다. 그런데 특이한 것은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하신 것입니다. 4절을 보면 <예수께서 이르시되 삼가 아무에게도 이르지 말고 다만 가서 제사장에게 네 몸을 보이고 모세가 명한 예물을 드려 그들에게 입증하라 하시니라>고 되어 있습니다. 왜 이렇게 말씀하셨을까요?

 혹시 당신께서 고치신 것을 비밀로 하기 위함이었을까요? 그건 아닙니다. 이미 많은 무리가 그 자리에 있었기 때문입니다. 1절은 <예수께서 산에서 내려오시니 수많은 무리가 따르니라>고 했습니다. 또 제사장에게 입증하러 가면 어차피 알려질 일이 아닙니까? 그러니 비밀 유지를 위한 것도 아닙니다. 그렇다면 혹시 너무 많은 환자가 몰려올까 염려하셨기 때문일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을 부르신 분이시며, 마태복음 8장 16~17절은 <저물매 사람들이 귀신 들린 자를 많이 데리고 예수께 오거늘 예수께서 말씀으로 귀신들을 쫓아내시고 병든 자들을 다 고치시니 이는 선지자 이사야를 통하여 주신 말씀에 우리의 연약한 것을 친히 담당하시고 병을 짊어지셨도다 함을 이루려 하심이더라>고 기록하고 있는 바, 예수님께서는 병자를 환영하셨고, 연약한 것과 병을 짊어지는 것은 메시아 사역의 핵심이었습니다. 그러므로 많은 환자가 올 것은 염려했기 때문이라는 것도 이유는 못됩니다.

 오히려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하신 데는 본문에 드러나지 않은 숨은 이유가 있다고 여겨집니다. 이 사람이 제사장에게 찾아가 병이 나았음을 확인받고 제물을 드려 입증하려면 시간이 필요할 것입니다. 먼저 집에 가서 가족에게 자신의 몸을 보이고, 이젠 격리되지 않고 함께 살 수 있음에 감사하고, 제물을 준비하여 가족과 함께 제사장에게 가는 시간이 필요할 것입니다. 그가 먼 동네 사람이라면 시간이 더 많이 필요할 것입니다. 그 시간 동안 그는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 대신 그는 자기 자신과 대화를 나누어야 합니다. 특히 <왜?>라고 물어야 합니다. <사랑이 구주를 죽게 했네 왜 날 사랑하나 겸손히 십자가 지시었네 왜 날 사랑하나>로 시작하는 찬양이 있습니다. 그도 이렇게 물어야 했습니다. <왜 이런 놀라운 은혜를 주시는가, 이제 어떻게 살아 은혜에 보답할 것인가>라고 질문하고, 그에 대한 답을 발견해야 합니다. 그리하여 은혜를 받은 후의 삶을 결단해야 합니다.

 오스카 와일드의 작품에 이런 내용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한 주정꾼을 만나셨는데, 그는 과거에 예수님께 저는 다리를 고침받은 자였습니다. 그는 다리가 회복된 후 직업을 얻지 못해 타락했다고 말했습니다. 그 다음엔 창녀를 만났는데, 예수님께 용서를 받은 여인이었습니다. 여인은 창녀 생활을 청산했지만, 고독하고 생계가 막막하여 다시 그 길로 들어섰다고 했습니다. 또 이웃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사람을 만났는데, 그는 맹인이었다가 예수님에 의해 눈을 뜬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막상 눈을 뜨니, 자신을 분노하게 하는 것이 너무 많아 참을 수 없다고 했습니다. 이들은 은혜를 받았으나, 은혜에 대한 응답의 방법을 알지 못했습니다.

 은혜를 받는 것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은혜를 받은 후에 가질 태도와 삶을 깨닫는 것입니다. 은혜를 받았다고 생각없이 가볍게 떠버리면 안 됩니다. 그동안 개척하여 교인이 좀 늘면, 능력을 좀 받으면, 프로그램 하나가 성공하면, 대단한 것을 이룬 것처럼 사방으로 떠버리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금방 유명해졌으나, 종말도 빨리 왔습니다. 은혜는 받았는데, 오히려 그것 때문에 교만해져 종말을 재촉했습니다. 히스기야는 15년의 생명이 연장되는 은혜를 입었으나, 교만하여 바벨론 사신 앞에서 하나님 영광 대신 자신의 부유함을 자랑하다가 유다가 바벨론에게 멸망하게 되는 불행의 씨앗을 뿌렸고, 그 15년 동안에 태어난 아들 므낫세가 유다를 완전히 수렁에 빠지게 했습니다. 은혜를 헛되이 받지 말아야 합니다. 은혜를 받았다면, 침묵하고 깊이 기도하면서 은혜를 내면에서 숙성시켜야 합니다. 은혜를 받았다면, 깊은 묵상과 겸손한 엎드림이 필요합니다. 은혜를 받을수록 침묵하고, 기도하고, 더 깊어져야 합니다. 풍성한 은혜를 받길 원합니다. 그리고 은혜의 이유를 깊은 기도 중에 발견하고, 은혜에 보답하는 겸손하고 경건한 삶을 살길 원합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서연구] 은혜가 숙성되기까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