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1(수)
 
김운성목사 copy.jpg
 
인생은 덧셈에서 시작하여 뺄셈으로 끝나는 수학 계산과 같습니다.
  갓난아기일 때는 0 이라고 할 수 있는데, 날마다 덧셈이 이루어집니다. 물건이 더해지고, 지식이 더해지고, 사람이 더해집니다. 30,40대가 되어 급속히 늘던 인생의 자산들은 50대쯤에 절정에 이릅니다. 그러다가 50후반부가 되면 서서히 뺄셈이 진행되어 그 속도가 점점 빨라집니다. 기억력이 떨어지면서 알던 지식도 사라지고, 몸이 약해지면서 만남도 줄어들고, 알던 이들이 한 명씩 세상을 떠나기도 합니다.
  덧셈은 대개 기쁨을 가져오지만, 뺄셈은 매우 큰 아픔을 가져옵니다. 80세가 넘어가면 남은 게 별로 없게 됩니다. 요양병원에 가보면 어르신들에게 남은 것이 별로 없음을 알게 됩니다. 약간의 음료수, 화장지, 기저귀, 최소한의 몇 가지 물품뿐입니다. 찾아오는 사람도 점점 줄어듭니다. 이러다 보니 인생의 마지막까지 무엇을 끝까지 남길 것인가 하는 문제가 중요하게 떠오릅니다.
  며칠 전 한 요양병원에 계신 올해 91세의 어르신을 찾아뵈었습니다. 한 동안 뵙지 못했기에 그 동안 많이 악화되신 것은 아닌지 염려했습니다. 그러나 그 분은 만면에 화색이 가득했습니다. 어떻게 지내시는지를 여쭈었습니다. 어르신께서는 “매일 똑같지요!”라고 하시면서 일상을 설명하셨습니다. 매일 새벽 다섯 시에 일어나셔서 한 시간 기도부터 드리신다고 했습니다. 그 후엔 병실 옥상에 있는 정원에 가셔서 찬송가를 스무 곡 남짓 부르신다고 했습니다. 그 찬송가들의 가사가 다 기억되어 있다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운동을 하시는데, 팔굽혀펴기를 15회 정도 하시고, 산책을 하신다고 했습니다. 그 외엔 찾아오는 가족들을 만나시는 일 정도였습니다. 이것이 그 분의 일상이었습니다.
  그 분은 당신에게 꼭 필요한 것들을 남기셨다는 생각이 듭니다. 욕망 따위는 다 버리셨습니다. 그 분의 마음에 마지막까지 남은 것은 하나님을 향한 믿음, 기도하는 마음, 가족에 대한 사랑, 그리고 건강을 유지하는 몇 가지 노력들이었습니다. 그 어느 것 하나 추한 것이 없었습니다. 인생의  뺄셈이 성공적이었습니다. 종종 추한 욕망을 버리지 못하고 끝까지 움켜쥔 이들과 대조되는 모습이었습니다.
  여러분, 여러분의 인생의 끄트머리에도 놓지 않고 붙잡고자 하시는 보화는 무엇입니까? 깊이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히브리서 8장 1절은 "지금 우리가 하는 말의 요점은 이러한 대제사장이 우리에게 있다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인생에서 별로 중요하지 않은 것들은 빼버리고, 가장 중요한 것을 최후까지 남긴다고 할 때, 우리에게 마지막까지 있어야 할 분은 이러한 대제사장, 즉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생애 마지막에 우리에게 계셔야 할 분은 오직 그리스도뿐이십니다. 다른 것을 다 빼더라도 절대 예수님을 빼는 일은 없어야 하겠습니다. 예수님을 여러분의 인생 촤후의 보배로 삼으시길 기원합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서연구] 인생 최후의 보배(히브리서 8장 1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