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7(화)
 


이상규 교수.jpg

이런 이야기가 회자되고 있다. 주기철 목사가 평양 산정현교회에 시무할 때였다. 예배가 시작되고 나서 10여분 지났을 때 조만식 장로가 터벅터벅 예배당 안으로 들어왔다. 예배를 인도하던 주기철 목사는 모범을 보여야 할 시무장로가 예배시간에 지각을 했으니 덕이 안 된다며 ‘조 장로님은 뒤에 서서 예배를 드리시오’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 때 조만식 장로는 묵묵히 목사님의 말씀에 순종하여 의자에 앉지 않고 선 채로 예배를 드렸다는 것이다. 이 이야기는 진위에 대한 확인 없이 설교자들에 의해 유통되었고, 이것저것 살을 붙어 이야기는 보다 극적으로 확대되었다.

그가 예배 시간을 지키지 못한 것은 갑자기 손님이 찾아왔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래서 잠시 대화하다 보니 그만 예배시간에 늦어졌다며 그럴듯한 이유를 갖다 붙였고, 설교가 끝난 후 주기철 목사는 다시 조만식 장로에게 ‘ 앞으로 나오셔서 기도하십시오.’라고 말했다고 살을 붙였다. 그래서 앞으로 걸어 나온 조 장로는 울먹거리면서 기도했다며 기도내용까지 첨가했다. ‘하나님, 이 죄인의 잘못을 용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죄인이 애국운동을 한답시고 사람을 만나다가 하나님을 만나는 예배시간에 늦고 말았습니다. 목사님께서 얼마나 마음이 아프시면 설교하던 도중에 이토록 책망하셨겠습니까? 하나님의 종의 마음을 아프게 한 죄를 용서하여 주시고, 은혜스러운 설교를 듣는 교인들이 은혜 받는 것을 방해한 이 죄인을 용서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이것이 끝이 아니다. 이것을 지켜보던 교인들이 함께 통회 자복하는 기도회로 번졌고,  교회 부흥의 시발이 되었다며 기발하게 각색을 했다.

그렇다면 이 이야기가 사실일까? 조만식 장로, 주기철 목사, 그리고 산정현교회에 대해 가장 잘 아는 한 사람이 장기려 박사였다. 그래서 그에게 회자되고 있는 이 이야기에 대해 물었다. 장기려 박사는 한마디로 단언했다. ‘말도 안 되는 소리!’ 말 같지도 않는 말이라며 더 이상 말하지 않았다. 더 이상 말할 가치조차 없는 허구라는 의미였다. 누군가에 의해 꾸며낸 이 이야기는 조만식 장로와 주기철 목사의 인격을 모독하고 있고, 올곧은 신앙으로 한국교회를 깨웠던 산정현교회를 모욕하고 있다. 주기철 목사가 우리민족의 큰 어른에게 그처럼 무례하게 대하는 무지한 목사가 아니었고, 조만식 장로는 예배시간을 놓치는 그런 규모 없는 장로가 아니었다.

고당(古堂) 조만식(1883-1950) 장로는 조국과 민족의 독립을 위해 싸웠던 인물이자 규모 있고 절제된 삶을 사셨던 민족지도자였다. 평생 한복을 입고 다니며 국산품애용이 나라 사랑의 지름길이라며 물산장려운동을 전개하신 어른이셨다. 1905년 숭실중학교에 입학하여 1908년 졸업하고, 6월 일본 도쿄 세이소쿠영어학교(正則英語學校)에서 수학했다. 1911년에는 메이지(明治)대학 법학부에 진학했는데, 이때 김성수, 송진우 등을 만나 교우관계를 맺었다. 미국유학을 준비하다가 뜻을 이루지 못하고 귀국한 그는 이승훈의 초빙을 받아 정주 오산학교 교사로 취임했다. 이후 교감을 거쳐 1915년 교장이 되었는데, 이때 주기철은 학생이었다. 조만식은 3·1운동에 가담한 일로 평양 감옥에서 옥고를 치르고, 1920년 1월 만기를 1개월 앞두고 가출옥했다. 그해 10월 다시 오산학교 교장으로 취임했으나, 일제가 교장 취임을 승인하지 않아 1년 만인 1921년 4월 사임했다. 1925년 4월 다시 오산학교 교장으로 취임했지만 1년 만에 6·10만세운동으로 교장직에서 물러났다. 해방 후에는 건국준비위원회에서 일했고, 1945년 11월에는 조선민주당을 창당하여 반공노선을 걸으며 신탁통치 반대운동을 전개했다. 그가 1904년 경부터 한정교의 권유로 평양 장대현교회(章臺峴敎會)에 출석하면서 기독교 신자가 되었는데, 1906년 산정현교회로 분리될 때 이 교회로 옮겨갔고, 1921년에는 집사가 되었다. 당시 강규찬 목사가 담임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1922년 12월 그의 나이 39세 때 장로가 되었다. 집사가 된지 1년 만에 장로가 된 것은 교회적으로나 사회적으로 지도자로 인정을 받았기 때문이었다.

진해 웅천 출신인 주기철(1897-1944) 목사는 조만식 문하의 오산학교를 거쳐 연희전문학교에서 한 학기 수학한 후 1925년 평양신학교를 졸업하고 부산 초량교회를 거쳐 1931년 마산 문창교회에 부임하여 5년간 일하고 1936년 10월, 평양 산정현교회에 부임했다. 39세 때였다. 당시 산정현교회 장로는 조만식을 비롯하여 김동원, 김찬두, 박정익, 변홍삼, 오윤선, 최정서 등 한국교회와 사회를 대표하는 인물들이었다. 당시 주기철 목사는 엘리트 목사였고, 어른을 존경하고 존중할 줄 아는 목사였다. 예배 시간 늦었다고 14살이나 많은 어른 장로에게 서서 예배 드리라고 말할 만큼 무례한 목사가 아니었다. 조만식 장로는 주일 아침 사람을 만난다고 예배시간을 어기는 그런 허술한 인물이 아니었다. 그는 신앙과 애국이라는 두 영토에 굳게 서서 싸웠고, 소련군 사령부에 끌려가 끝까지 뜻을 굽히지 않았기에 평양형무소에서 죽음을 맞은 것이다. 주기철 목사와 조만식 장로, 이들은 예의범절을 소중하게 여기며 서로를 존중했던 지도자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상규교수의역사탐색] 조만식 장로와 주기철 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