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6(월)
 


김문훈 목사.jpg

가정은 하나님께서 세우신 최초의 기관이다. 교회보다 먼저 만들어졌다. 가정은 하나님께서 설계하신 작품이다. 하나님께서 남자와 여자를 짝지어서 가정을 만드셨다.

가정 사용 설명서가 성경이다. 사랑과 행복의 매뉴얼이 성경 속에 들어있다. 가정은 하나님께서 세우셨기에 포기할 수 없는 이상이다. 가정은 많은 문제점이 있지만 최고의 학교요 병원이요 훈련소이다.

가정은 관계의 알파와 오메가이다. 하나님께서는 가족 관계를 통하여 하나님의 사랑을 보여주신다.

하나님께서 짝지어주신 것을 사람이 나눌 수 없다.

엡5장에서 하나님은 가정의 부부관계를 그리스도와 교회의 관계로 설명한다. 주기도문에서 하나님을 아버지로 설명한다.

눅15장에서 아버지와 큰아들과 둘째는 상속권과 아비의 사랑을 가르쳐준다.

아버지 하나님께서는 내가 너를 고아와 같이 버려두지 않겠다고 하신다.

주님은 딸 바보처럼 예루살렘을 딸이라 하고 시온을 처녀 딸 시온이라고 불렀다.

아브라함, 이삭, 야곱의 축복은 가정을 중심으로 흘러간다. 아브라함은 늦도록 자식이 없었지만 하나님의 약속을 믿고 무에서 유를 창조하듯이 백세에 아들을 낳아 약속 성취를 보았다. 아브라함의 후손 다윗, 다윗의 자손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하늘의 별과 같은, 바다의 모래 같은 자녀를 얻었다. 이삭은 약해 빠져서 상속자가 될 것 같지 않았지만 하나님의 구원역사는 작은 자를 통하여 아슬아슬하고 위태위태하게 이어간다. 야곱은 사기꾼 수준이었지만 나중에는 사랑꾼이 되었다. 라헬을 사랑해서 칠년을 수일같이 보냈고, 그 사이에 태어난 요셉을 향한 사랑은 비교할 수가 없을 만큼 끔찍했다. 요셉은 버림받은 아이, 잊혀진 자식이었지만 가정을 일으켰고, 민족을 이루었고, 이방 제국을 먹여 살렸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그 계명을 지키면 수 천대까지 복을 받는 명가가 되고 하나님을 미워하고 죄를 짓는 자는, 삼사대에 망하는 막장이 된다.

가정은 작은 교회이다. 남편과 아내, 부부관계를 얘기하다가 이 비밀이 크도다 그리스도와 교회에 대하여 말한다고 하였다. 부부간에 사랑과 존경이 있듯이 그리스도와 교회 사이에 사랑과 순종이 있다.

가정을 교회처럼! 교회를 가정처럼! 가정에 찬양과 경배가 있어야 되고, 교회에 사랑과 존경이 있어야 된다.

가장은 가정의 제사장이라고도 한다. 어떤 이는 불신가정에 파송 받은 가정 선교사이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신앙을 저버리고 타락할 때마다 하나님은 이방 여인 라합이나 룻을 통해 택한 백성들을 부끄럽게 하셨다.

가정의 목적은 행복이 아니고 거룩이다. 성공과 행복을 쫓아가다보면 반드시 타락하게 된다. 그러나 성공이 아니라 성결, 행복이 아니라 거룩을 감당하면 행복과 성공과 축복은 저절로 따라온다.

 

말씀과 기도와 찬양과 섬김을 통해 가정을 새롭게 해야 된다. 신앙생활을 통하여 가정이 구원받아야 된다.

 

성경 말씀을 읽고 묵상하면서 아버지 하나님의 본심을 찾는다. 성경 속에서 길을 찾고 답을 구하고 약을 얻고 복을 받는다. 성경 안에 사랑과 행복의 원리가 들어 있다.

자녀들의 기도제목을 물어보라. 깜짝 놀랄 때가 있다. 가족들이 기도제목을 공유하는 것이 공감대를 형성하는 대화이다. 가족 간에 기도의 끈으로 하나 될 때 마귀가 틈을 타지 못한다. 가정에 찬송소리가 울려 퍼지면 사탄, 마귀, 귀신이 떠나간다. 일주일에 한번, 토요일이던, 한 달에 한번이라도 가족들이 모여서 가정예배를 드려라.

그것이 최고의 대화시간이다. 가정 예배를 한 번도 안 드린 가정도 없지만 계속해서 드리는 가정도 드물다. 가정 예배가 회복되어야 된다.

말씀과 기도와 찬양을 입술에서 그치지 말고 손과 발로 섬기라. 부모가 믿음의 본을 보이기보다 섬김의 자리로 자녀들을 이끌어보라. 나눔과 봉사활동을 통해 오픈 마인드가 되어서 열린 사람이 되고, 은사가 개발되어 남들을 섬길 수 있고, 만남의 축복을 얻을 수 있다. 가족이 함께 가는 선교여행을 통해 새로운 길을 찾고 답을 얻게 된다. 가족사진을 찍듯이 가족이 함께하는 말기찬섬의 자리가 있어야 된다. 내리사랑, 올리효도가 이루어진다.

가정은 삼위일체 하나님의 사랑을 배우는 곳이다. 아버지 하나님의 무궁한 사랑, 성자 예수님의 희생적인 십자가 사랑, 말 할 수 없는 탄식 가운데서도 나를 위해서 중보하시는 성령 하나님의 사랑!

가난하고 무식한 옛 부모님의 굳센 믿음이 오늘의 대한민국 역사를 만들었다. 요한삼서에 보면 삼중축복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자녀들이 진리 안에 행하는 것이다.

자녀들의 성장이 답답하고 느려도 소망을 버리지 않고 오랜 세월 인내하는 가운데 자녀들이 마침내 어른이 된다. 자식 이기는 부모가 없다. 자식들이 애를 먹일 때도 소망을 가지고 자녀들이 잘 되기를 눈물로 기도하게 된다.

가정은 아버지의 수고, 어머니의 희생으로 세워진다. 가정은 아버지의 엄격함과 어머니의 자상함으로 만들어진다. 엄친슬하에서 반듯한 자녀가 나오며 엄마의 자상한 손길로 건강한 자녀가 나온다. 병든 자식이 효도한다. 굽은 가지가 선산을 지킨다. 문제를 문제 삼지 말고 기도제목으로 삼으면 애물단지가 보물단지가 된다.

문제 자녀는 없고 문제 부모가 있다. 모든 정신병의 진원지가 가정이다.

 

하나님이 세우신 가정을 사람이 나눌 수 없다. 하나님이 세우신 가정을 해체하는 악법은 철폐되어야 된다.

하나님을 기쁘시게 / 가정을 행복하게 / 교회를 건강하게 / 세상을 아릅답게 의지하여, 깊은 데로 나아갑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목회자칼럼] 가정의 신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