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황동한 목사.jpg

며칠 전, 책상 정리를 하다 서랍 깊숙한 곳에 넣어 두었던 나침반을 발견했습니다. 요즘에는 핸드폰으로 길도 찾고, 방향을 알려주는 앱도 있지만 불과 몇 년 전만 하더라도 먼 길 여행을 떠날 때, 등산을 할 때에는 방향을 알려주는 나침반이 필수였습니다. 예전에는 즐겨 썼는데 어느 순간부터 쓸 일이 없어진 나침반을 발견하곤 반가운 마음에 이리저리 방향을 맞춰보니 고장이 났는지 바늘 끝이 떨지 않고 멈춰 있었습니다.

 

나침반은 바늘 끝을 떨고 있음으로 나침반의 사명을 감당합니다. 그러나 고장이 난 나침반은 더 이상 떨림이 없습니다. 오랫동안 서랍 속에 묵혀 두어 고장이 난 나침반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목회도, 내 사명도 어쩌면 나침반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계속되는 떨림으로 나침반이 만들어진 목적, 즉 방향을 맞추는 것에 최선을 다하듯 나 또한 끊임없는 고민과 갈등으로 목회와 사명을 감당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가끔은 너무 많은 고민과 갈등들이 목회를 더 힘들게 하는 게 아닌가라는 우려도 하지만 고장 난 나침반을 보며 나의 갈등과 고민이 바로 살아있는 증거라는 확신이 들었습니다.

 

오헨리의 소설 ‘마지막 잎새’의 존시는 재능 있는 화가이지만 폐렴에 걸려 삶의 의욕을 모두 잃었습니다. 그녀는 침대에 누워 빈 벽을 보며 창밖 벽에 붙어 있는 담쟁이덩굴의 잎을 세고 있습니다. 마지막 잎사귀가 떨어지면 자신도 죽을 것이라고 믿기 때문입니다. 어느날 폭풍이 온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존시는 폭풍과 함께 마지막 잎새가 떨어지면 자신도 죽게 될 것이라 생각하고 더 우울함 속에 갈등을 겪습니다. 마음 속 저 깊은 곳에 웅크리고 있는 살고 싶은 마음, 하지만 살 수 없다는 현실 앞에 폭풍의 밤을 보낸 후, 다음날 떨어지지 않은 잎새를 보며(물론 어느 화가의 그림이지만...) 삶의 의지를 되찾습니다.

마지막 잎새의 존시처럼 때로는 내 안에 갈등을 통해 내가 살아있음을 느끼고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발견하기도 합니다.

 

“과연 주님이 원하시는 방향은 무엇일까?”

“어느 경계까지가 주님이 하시는 일이고, 또 어느 경계까지가 내가 하는 일일까?”

나는 오늘도 갈등 속에 떨고 있습니다.

“건강한 교회를 세우기 위해 지금까지 달려왔는데, 신앙의 회복은 무엇이고, 또 참된 치유는 무엇일까?”

“목회자로서 내가 추구하는 것은 주님의 뜻과 합한 것일까?”

나는 오늘도 흔들리며 떨고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성경의 인물들 중에서도 나와 비슷한 갈등을 겪은 인물이 있었음을 발견합니다. 구약의 광야길에서 여호수아와 갈렙은 이스라엘 백성과 생각이 달랐습니다. 남들은 모두 이 방향이라고 하는데, 둘만 저 방향이라고 하니 얼마나 많은 갈등과 떨림이 있었을까요?

신약의 바울을 보니 선교여행을 떠나며 동역자들과의 갈등, 복음을 전할 때 그 지역 사람들과의 갈등들을 통해 수많은 떨림이 있었을 것입니다. 여호수아와 갈렙 그리고 바울은 갈등이 있었기에 자신들의 사역을 잘 감당할 수 있었고, 떨림이 있었기에 늘 분별하는 자세로 사명을 이어갈 수 있었을 것입니다.

 

아마 여러분의 삶도 저와 혹은 성경의 인물들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매일 하나님의 자녀라는 정체성으로 살아가려고 애쓰지만 갈등과 떨림이 늘 동전의 양면처럼 붙어 있습니다.

부모로서 자녀를 양육할 때 무한한 사랑으로 수용해야 할 범위와 훈계와 절제를 가르치는 경계의 갈등, 공동체가 나의 사적인 영역까지 침범할 때, 어디까지 받아들여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 삶의 터전인 직장과 교회 사이에서의 시간 분배 갈등 등 나침반이 떨리듯 우리는 수많은 떨림 속에 놓여 있습니다.

그런가하면, 또 이런 갈등들이 있지는 않나요? 하나님의 뜻에 합당한 사명을 감당한다고 목소리는 높이지만, 교회의 양적 부흥을 갈망하는 마음과 질적 성숙을 추구하는 두 마음의 갈등, 인정받고 유명해지고 싶은 솔직한 내면의 갈망과 오늘의 삶에 만족하며 자족할 줄 아는 갈망의 갈등, 목회자로서 목회에 전념하고 싶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해 이중직을 해야 하는 상황의 갈등 등 목회자로서의 갈등이 있습니다.

 

그러나 확실한 것은, 고장 난 나침반은 떨지 않듯, 우리가 지금 수많은 고민과 갈등 속에 영혼이 떨고 있다면, 이는 분명 내 삶이 고장 나지 않았다는 증거요, 살아 숨 쉬며 사명을 감당하고 있다는 확신일 것입니다.

 

여러분은 어떤가요? 방향을 알려주는 나침반처럼 갈등 속에 떨고 있나요? 아니면 고장 난 나침반처럼 멈추어져 있나요? 뜨거운 여름을 보내며 자신에게 질문을 던져보길 바랍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목회자칼럼] 고장 난 나침반은 떨지 않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