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7(금)
 
양영전목사 copy.jpg
 어느덧 임기 연임을 마치고 무거운 짐을 내려 놓게 된다. 개인적으로 나의 목회 은퇴도 몇 년을 남겨둔 가운데 있다. 내년 3월에 초대 총신원 원장직을 마치면서 어제와 오늘을 생각하며 소감을 나눈다.
 어려서부터 통합, 합동에 속한 교회에서 자랐다. 영국에서 국제장로교단에서 목사 안수를 받았다. 10년 가까운 해외생활을 마감하고 한국행을 준비하는 가운데 한국 최초의 여자 목사인 최덕지 선생의 전기인, <이 한 목숨 주를 위해>(저자:최종규 목사)를 읽으면서 재건교회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한국교회에도 이런 위대한 의인이 있었다니! 이런 분이 사랑한 재건교회라면 일할 가치가 있지 않겠는가? 비록 지금은 미미할지라도 뿌리가 좋고 그루터기가 남아 있을텐데...”(사6:13, 사42:8, 왕상19:18)
 영국에 살던 우리 가족은 1989년 7월에 마산재건교회로 부름 받았다. 그러나 재건교회에서의 목회는 녹록치 않았다. 교단 안팎으로 헤쳐 나가야할 장애물들이 많았다. 타 교단과는 지역 목회자들과의 꾸준한 사귐, 연합사역, 방송설교, NGO사역 등으로 재건교회 이미지를 바르게 인식시켜 나갈 수 있었다. 그러나 정작 교단 안에서는 재건교회 출신이 아니라는 뿌리 때문에 오랜 세월 논란이 많았다. 그로 인한 곤고함, 외로움, 크고 작은 상처들이 많았다. 그런 나와 우리 가족에게 마산재건교회는 큰 위로와 버팀목이 되어 주었다.
 총회와 관련된 직책은 2001년 총회 서기로 선출된 것이 처음이었다. 그러나 “본류가 아닌 자가... 드디어 총회에 구린내가 나는구나”, 그런 비난의 소리에 나는 불과 4개월 만에 그 직책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그런 나에게 2007년에 믿지 못할 사건이 발생했다. 제89회 총회에서 뜻밖에 총회장으로 뽑힌 것이다. 지난 19년 가까이 재건교회 목사로 일하면서도 늘 국외자(outsider)와 같았던 나! 사양하고 싶은 마음이 많았으나 그때 받은 위로와 기쁨은 매우 컸다. ‘아, 드디어 나를 재건교회 목사로 인정해 주시는구나.’
 2010년에 또 한 차례 그런 위로와 기쁨을 맛보았다. 종래의 총회신학교를 총회신학원으로 승격시키면서 이사회와 총회는 재건교회 정통성, 믿음, 인격, 실력면에서 그저 그런 나에게 총회신학원 초대원장이란 직책을 맡겨 주었을 때이다. 이때에는 사양하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었고 목회자 양성은 교단 발전에 절대적인데 최선을 다해 보자는 마음이 나를 지배했다. 그리고 그때 그 말이 머리에 떠올랐다. 언젠가 교단의 지역 연합부흥사경회의 강사로 초빙 받았는데 사회를 맡은 김00 목사의 강사 소개는 이러했다. “오늘 말씀을 선포하실 양영전 목사님은 재건교회 목사 가운데서 진짜 재건교회 목사이십니다.”
 4년 재임 기간 중에 잊지 못할 감사의 제목들이 많다. 하나님의 도우심과 은혜에 감사와 찬송을 올려 드리며 관계된 하나님의 사람들과 교회에 감사를 드린다. 첫째, 총회신학원 부지마련과 건물신축이다. 둘째, 학교를 위해 수고한 이사회와 교수진 셋째, 전국재건교회와 마산재건교회를 생각하면 감사할 뿐이다.
 부족이 많은 목사였으나 나름대로 하나님의 나라와 재건교회, 총회신학원을 위해 나를 사용해 주신 긍휼이 풍성하신 하나님께 감사 드린다. 여러 직책을 맡고, 또 임기가 끝나 그 직책을 내려놓을 때마다 느끼는 것은 혼자서는 할 수 없는 하나님의 은혜라는 것이다. 어느 기관의 대표였지만, 늘 함께 수고하는 동역자들과 보이지 않는 곳에서 기도하는 숨은 일꾼들, 무엇보다 우리보다 앞서 행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로 모든 일이 이뤄진다는 것을 새삼 깨닫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목회자 칼럼] 총회신학원 초대 원장 임기를 마치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