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7(화)
 
김문훈목사 copy.jpg
  오늘 성경말씀에 보면 「나만 남았거늘」 하나님께서 바알에게 무릎 꿇지 않은 칠천 명을 남기셨다는 표현이 나옵니다. 저는 이 말씀을 가지고 남은 사람, 끝까지 남은 것이 무엇인가! 남은 사람들에 대해서 살펴보려고 합니다. 사역보다 중요한건 사람이고 일이나 행사보다 중요한건 행복입니다. 우리가 일에 치우치고 일에 지치는 것이 아니라 멋진 동역자를 만나는 것이 축복인 것입니다. 사람에게 고통을 주는 사람도 있고 사람에게 기쁨을 주는 사람도 있습니다. 하나님의 방법은 사람입니다.
 오늘 본문 말씀은 엘리야에 대한 말씀입니다. 야고보서 5장 17절에 보면 「엘리야는 우리와 성정이 같은 사람이로되」 저는 이 말씀 속에서 엘리야야 말로 가장 인간적이고 너무나 우리하고 비슷한, 너무도 사람냄새가 나는 사람이라고 봅니다. 엘리야의 사람 사는 것을 보면 동병상련, 이심전심, 소통과 공감 등 우리 내면의 어떤 모습과 닮은꼴이 많다는 얘기입니다.
 오늘 본문의 열왕기상 19장 14절에 보면 「내가 만군의 하나님 여호와께 열심이 유별하오니」 저는 이 말씀 속에서 엘리야가 가지고 있는 쓰임 받는 사람의 조건을 볼 때 될성부른 나무의  그 떡잎, 이기는 사람의 습관, 엘리야의 가슴속에 있었던 하나님, 이것이 그 사람을 들어 쓰실 수밖에 없는 가장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모습이었고 ‘열심’이 크다고 봅니다. 우리가 삶을 살아갈 때 이 험한 세상에서 지치고 상하고 별꼴이 반쪽인 세상을 살아가면서 가슴에 지치지 않는 힘, 결코 포기되지 않는 핵심적인 에너지를 열심이 특심이라 합니다. 열정의 소유자라는 것입니다. 우리의 마음속에 마지막 남은 것이 후회만 남고, 아쉬움만 남고, 부끄러움만 남으면 안 됩니다. 가슴에 불덩어리가 남아있어야 됩니다. 엘리야는 여러 가지 조건들이 있었지만 가슴에 열정이, 열심이, 특별하여 하나님이 그 사람을 끝까지 붙들고 가신 핵심적인 요소입니다. 엘리야란 사람은 최악에서 최상으로, 스펙을 넘어서 스토리를 만들어간 사람입니다. 우리가 엘리야 콤플렉스란 말을 합니다. 그 콤플렉스가 엘리야를 기도하게 만들고, 문제를 문제로 만들지 않고 기도의 자리로 그를 이끌어가고, 엘리야의 일생을 거침없이 끌고 가는 요소가 되었습니다. 여러분 우리가 처음부터 위대한 사람, 하나님 사람, 창조적인 소수가 될 리가 없습니다. 엘리야는 약점이 많았지만 이스라엘의 병거와 마병이 되었고, 수많은 변명과 핑계, 원망거리가 충분히 있지만 시대의 대안이 되고, 대체 불가능하고 비교 불가능한 이스라엘의 병거와 마병이 되었습니다.
 야고보서 5장에 보면 엘리야는 기도의 상징적인 인물입니다. 여러분 야고보서는 행함을 강조하는 성경입니다. 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믿음이다. 그것이 야고보서의 핵심입니다. 그런데 야고보서를 다시 보면 야고보서는 기도에 대한 말씀입니다. 야고보 사도 자체가 별명이 낙타무릎입니다. 야고보는 예수님의 친동생이었지만 낙타무릎이 되었고 기도의 사람이었다는 것입니다. 여러분 신앙의 불꽃을 태워 올리면서 더욱 은혜의 보좌 앞에 나와서, 신앙의 불씨가 사그라지지 않고 마음의 열정이 식지 않도록, 세월이 지나고 난 뒤에 하나님께서 ‘이 시대에 내가 너를 남겨놓았다. 너야말로 내손에 남아있는 마지막 건더기다.’하시고 엘리야가 그 시대에 남은 자이듯이, 이 시대에 남아있는 한사람, 여러분 가문에 남아 있는 한사람, 마지막 숨통이 트이는 한사람 되시고, 주님역사에 길이 남아 생명책에 기록이 남는 우리 성도님들 되시기를 주의 이름으로 축원 드립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은혜의 말씀] 남은 사람들 (왕상19장14~18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