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신이건 장로.jpg

“그 잃어버린 자를 내가 찾으며 쫓기는 자를 내가 돌아오게 하며 상한 자를 내가 싸매주며 병든 자를 내가 강하게 하려니와 살진 자와 강한 자는 내가 없애고 정의대로 그것들을 먹이리라” (에스겔 34:16)

 

부산에 6.25 피난 시절 1951년 1월 4일 북한에서 믿음을 지켜 오던 많은 피난민들이 월남하여 부산 서구 남부민동 산의 465번지의 피난민촌 주변에 한양공대 가교사를 짓고 그 곳에서 한양공대 설립자 고 김연준 장로(지금의 한양대학교)와 몇 몇 공대 교수들이 중심이 되어 1952년 3월 2일 초대 목사로 염명수 목사를 모시고 첫 예배를 드린 것이 한양교회와 남부민교회의 효시로 분리 했다가 다시 두 교회가 합병한 것이 오늘의 은성교회로 서구 해돋이로 22번길 3-4 자리에 안착 한 것이 71년의 세월이 흘렀다.

그러니까 순전히 함경도 출신과 평안도 출신들 끼리 물과 기름과 같이 모여 합친 곳이 은성교회로 출발한 것이다.

그것도 한양교회는 함남노회 소속이고 남부민교회는 경남노회 소속이었는데 통합 부산노회로 귀착되어 오늘에 이른 것이다. 은성교회로 합병한 그 당시 담임목사가 정연승 목사이고 전도사가 전동윤 목사이다. 그 후 최상식 목사(고인)가 18년 시무하였고 3대 구영철 목사가 7년간 시무하였고 4대 안영서 목사가 4년간 시무하고 5대 문경모 목사가 5년간 시무하고 2008년에 6대 여충호 목사(현 노량진교회 담임)가 3년간 시무하고 2012년에 7대 김태승 목사가 11년간 시무하고 2023년 6월말 사임 후 임시당회장으로 오신 분이 정인규 목사이다. 약 7개월 여정에서 서로 마음의 상처를 싸매고 치유하며 화합을 이루면서 새 담임목사 청빙할 때까지 주일날 메시지가 서로 용서하고 사랑하며 화합을 도모하는 메시지가 주축을 이루었다.

정인규 목사(68세)는 소속된 부산노회 안에서 교회 담임목사가 공석일 경우 임시당회장 혹은 대리당회장의 적임자로 내세우는데 우선 주자로 모시며 파송 받는 목사이기도하다.

일찍이 성지학교 출신 졸업생으로 모교의 첫 번째 교목실장을 13년간 역임하기도 하였다. 그의 제자들 가운데 20여명의 목사가 나오기도 했다.

대남로교회, 성덕교회에서도 목회 시무도 했을 뿐더러 교회 내분이 있는 교회에 임시당회장으로 파송 받으면 항상 중립에 서서 당회 운영을 하고 있다는 정평이 나 있다.

이번 은성교회 임시당회장 시에 담임목사 청빙 과정에서 친한 친구 목사가 추천하는 친구 아들을 두고 친구가 원수가 되어도 좋으니 정중히 거절하고 중립에서 당회 운영을 해 왔다고 솔직한 고백을 들었다.

부산에서 태어나서 가야교회(고 이신용 목사 시무)가 모교회이며 정 목사의 사모는 한식요리사, 요양보호사, 운전면허증, 부산YMCA에서 운영하는 산후도우미 베이비시터 과정을 수료하여 자격증을 취득한 전업주부이다. 슬하에는 1남 1녀로 여식은 한동대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생식 전문회사 미래 전략실에 7년간 재직한 후 미국 뉴욕 포담대학교 로스쿨을 하여 국제변호사 시험에 합격하여 워싱턴 DC 항소법원 소속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2014년 혼인한 사위는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성악을 전공한 후 미국에서 고든-콘웰 신학교에서 교역학 석사 학위 취득 후 현재 미국 뉴욕 소재 웨스트체스터연합교회 전도사로 시무하고 있다.

아들은 동아대학교에서 경영정보 전공으로 외국계 회사에 재직 중에 있다.

내가 아는 정인규 목사는 (사)부산십대선교회(YFC) 이사장으로 있으면서 청소년들에게 아버지처럼 다정다감하며 십대 청소년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끼쳤다. (재)21세기포럼 문화재단이 주최하는 ‘제9회 기독문화대상’(교육부분)에서 부산십대선교회(YFC)가 상을 받기도 했다.

이제 불과 2년밖에 남지 않은 은퇴를 앞두고 마지막이 될 것 같은 임시당회장으로 헌신하면서 그때 맞는 말씀으로 주일 설교를 하여 교회 내의 갈등이 있을 경우 잘 조정하고 화합으로 상처를 치유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정인규 목사는 “앞모습보다, 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으로 남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은퇴란 삶으로 보여주는 마지막 설교’라고 말했듯이 남은 2년 어간을 유종의 미를 거두어 내는 삶으로 살아가기를 기도할 뿐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작하는 출발보다 뒷모습이 아름다운 정인규 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