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9(금)
 


박남규 목사.jpg

미국인들의 인생에 대해 정의한 명제 중에 “렌탈 인생”이라는 것이 있다. 미국인만이 아니라 현대인들은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대부분의 것들을 빌려서 사용하고 있다. 죽는 날까지 갚아야 할 할부금과 대여료를 안고 살아가는 것이다. 가계부채도 결국은 빌린 것이다.


불교는 생의 윤회를 말한다. 이것은 현재의 삶은 과거의 자신이 뿌린 씨앗에 대한 열매이고, 미래에 주어질 삶을 잠시 빌려서 사용하고 있음을 말하는 것이다. 유교는 삶의 근원이 부모라고 말한다. 이것은 조상들이 뿌린 씨앗의 열매를 지금의 내가 가지게 되었음을 의미한다. 다르게 말하면 지금 나의 삶이 후손들의 삶을 결정할 수 있는 매개가 되기에 실상은 후손들의 삶을 빌리는 것과 같은 의미다. 기독교는 창조주 하나님께서 생명을 주셨다고 말한다. 그래서 생명을 선물로 받은 사람들은 자신만을 위한 삶이 아니라 청지기의 삶을 살아야 한다. 왜냐하면 삶이 마감되는 그날, 하나님 앞에서 반드시 계산해야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삶이란 하나님이 부여하신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 잠시 동안만 허락된 나의 삶을 주체적으로 내가 영위하는 것이다. 흘러가는 인생이 아니라 목적을 향해 나아가는 삶이다.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정치인들의 권력도, 기업 총수의 권한도, 선생님의 권위도, 법관들의 위엄도 실상은 자신의 것이 아니라 대상자들로부터 위임받은 것, 즉 부여받은, 빌린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객전도의 모습으로 채무자가 채권자를 윽박지르는 형국이 되어 있는 것이 오늘의 현실이다. 연민의 정을 느끼지 않을 수 없고 불쌍하기 그지없다. 총선의 정국에서 지도자를 잘 선택해야 할 이유가 여기에 있다. 


종교지도자들에게로 향하는 아주 작은 마음으로의 인정이 있다면 사실 그것도 신앙을 가진 자들과 일반적 양식을 가진 자들에 의해 주어진 것, 즉 빌려진 것이다. 그런데 마치 자신이 절대 권력과 능력을 가진 것처럼 행세하는 성직자들과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들을 안하무인격으로 대하는 지도자들을 볼 때마다 어쩔 수 없이 나를 돌아보게 된다. 처음부터 내 것은 없었는데 착각하며 산 것은 아닐까? 지위와 자리는 하나님과 사람들이 잠시 맡겨준 사명의 자리다. 때가 차면 그 짐과 무게 그리고 아주 작은 권위를 다시 돌려줘야 한다.


채무변제에는 정해진 시한이 있기에 빌린 것은 반드시 돌려줘야 한다. 자원해서 돌려주지 않으면 강제로 차압을 당하게 된다. 왜냐하면 빌린 것은 처음부터 내 것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지혜로운 자라면 마감 시한을 선용하여 무엇을 할 수 있을 때 유익과 영향을 남겨야 한다. 또한 빌린 것에는 본질에 대한 댓가 즉 이자가 부과된다. 처음부터 내 것이었을 때는 파생과 소멸 그 자체로 모든 것이 끝이 나지만 빌린 것에는 사용료를 지불해야 한다. 이것도 반드시 지불해야 한다. 우리의 삶이 끝날 때 계산의 시간이 찾아온다.


내 인생의 유예기간은 언제까지일까? 부채와 이자를 갚을 만큼의 삶의 흔적은 가졌는가? LIFE, 처음부터 내 것이 아닌 것을 남용하거나 탕진해서도 안 된다. 소중한 것은 소중하게 여길 때 그것의 진정한 가치가 나타난다. 부활주일이 다시 다가오고 있다. 사심과 교만을 내려놓고 부산의 모든 성도들이 하나님만 바라보고 함께 달려가기를 소원해 본다. 나의 인생이 마감되고 내가 가진 자리의 유한성이 소멸되기 전에 허락하신 하나님을 바라보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목회자칼럼] 렌탈 인생의 마감 시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