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9(화)
 
 
홍석진목사 copy.jpg 1월은 영어로 제뉴어리(January)입니다. 로마인들이 숭배했던 ‘야누스(janus) 신의 달(januarius)’에서 유래한 말입니다. 야누스는 앞뒤로 두 개의 얼굴을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그래서 이중적인 인격을 가진 사람을 야누스 형 인간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새해에도 우리는 여전히 세 모녀 살해 사건에서부터 소위 문건파동에 이르기까지 인생의 야누스적인 면을 많이 보았습니다. 일찍이 예수님께서 외식하는 자들(hypocrites)이요 안과 밖이 다르며 회칠한 무덤 같다고 책망하셨던 이들이 어찌 비단 그 옛날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만이겠습니까?(마 23:25-27) 하지만 적어도 그리스도인이라면 이제 크리소스톰의 말처럼 가식의 가면을 벗어버리고 한 가지 얼굴만을 갖고 살아가는 원년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야누스는 또한 ‘문(janua)’의 수호신이기도 합니다. 로마에서 이 문은 특히 전쟁과 평화를 상징했습니다. 일설에 의하면 로마의 첫 번째 왕 로물루스는 카피톨리노 언덕에 야누스 신전을 짓고 문을 단 후 ‘이 문이 닫혀 있으면 평화, 열려 있으면 전쟁’이라고 선언했다 합니다. 실제로 로마제국은 초대 황제 아우구스투스로부터 팍스 로마나(pax romana)에 이르기까지 이 문이 닫혀 있는 경우가 드물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우리도 마찬가지입니다. 올해로 정전협정 62주년을 맞았습니다. 한반도 야누스의 문은 지금도 활짝 열려 있는 상태라는 뜻입니다. 최근 북한은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한다면 핵실험을 중지하겠다고 공공연하게 주장하기에 이르렀습니다. “한라에서 백두까지... 그 모오든 껍데기는 가라” 외치던 반세기 전 시인의 음성이 아련하기만 합니다. “그가 땅 끝까지 전쟁을 쉬게 하심이여 활을 꺾고 창을 끊으며 수레를 불사르시는도다”(시 46:9) 말씀대로 이루어지는 은혜의 역사가 있기를 바랍니다. 
  또한 야누스에는 끝과 시작, 과거와 미래라는 변증법적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로마의 동전에 새겨진 야누스의 두 얼굴이 닮은 듯해 보이지만 살짝 다른 이유도 여기 있습니다. 한국의 1월에 전형적인 삼한사온(三寒四溫)의 야누스적인 날씨가 반복되지만 결국은 봄이 찾아올 수밖에 없는 이치도 같습니다. 겨울이 가지 않으면 봄은 오지 않습니다. 과거를 청산하지 않으면 미래는 없는 법입니다. 종군위안부가 항의 표시로 일본대사관 앞에서 시작한 수요집회가 올해로 24주년이 되었습니다. 238명의 명단 중에서 이제 55명이 남았습니다. 더욱이 올해는 명성황후가 시해(弑害)된 지 120년이 되는 해입니다. 하지만 사회 곳곳에서 여전히 친일 잔재의 망령이 일으키는 소란을 목도합니다. 성경은 야누스보다 훨씬 더 철저한 회개를 촉구합니다. 롯의 아내는 결국 과거를 청산하지 못하고 소금기둥이 되었습니다(창 19:26). 가룟 유다는 자기 의(義)를 청산하지 못하고 비참한 배역자의 말로를 걸었습니다(마 27:3-10). 신년을 맞아 그리스도인들만이라도 일신우일신, 환골탈태하는 역사가 있기를 기원합니다.  
  그런가 하면 야누스에 내재된 ‘변화’의 이미지는 오늘날 멀티세대(multi-generation)에 잘 어울리는 측면도 있습니다. 멀티미디어, 멀티태스킹, 멀티홈, 멀티비타민, 멀티개스팅, 유아용 멀티변기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멀티 전성시대입니다. 최근에 ‘야누스 족’이라는 신조어가 생긴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습니다. 야누스 족이란 낮에는 업무에 열중하다가 스키장으로 퇴근해서 밤에는 다이내믹한 레포츠를 즐기는 신세대 직장인들을 일컫는 말입니다. 하지만 이와는 달리 비자발적인 멀티족들도 존재합니다. 두세 가지 일을 하며 학업을 이어가거나 생계를 유지해야 하는 이들 말입니다. 새해 들어 비정규직 4년 연장안이 발표되었습니다. 드라마 미생에 나왔던 비정규직 청년 장그래의 이름을 따서 ‘장그래 방지법’이냐 ‘장그래 양산법’이냐 말들이 많습니다. 두 주장 다 나름대로 일리 있는 근거를 제시합니다. 그래서 더 야누스적입니다. 을미년 정월의 이 혼돈이 이 땅을 살고 있는 젊은이들에게 보다 더 발전적인 변화로 승화되기를 만유를 새롭게 하시는 주 안에서 기원해 봅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사칼럼]야누스(janus)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