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정판술목사 copy.jpg
남자끼리, 여자끼리 하는 결혼은
짐승들 보기에도 부끄러운 악습

동성혼은 말이 안된다. 짐승도 짝짓기를 암컷끼리 혹은 수컷끼리 하는 경우가 없는데 만물의 영장인 인간이 동성끼리 부부가 된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 
천부당 만부당하다. 그럼에도 동성애와 동성혼은 이미 세계적인 추세이다. 이 악습은 더이상 ‘강 건너 불구경’이 아니라 ‘발등에 떨어진 불’이 되었다.
미국 50개 주 가운데 37개 주에서 동성간 결혼법이 통과되었고, 지난 6월 26일 미국 연방 대법원이 동성혼도 합헌이라는 판결을 내렸다. 미국 상, 하원에서도 동성애 지지세력이 점점 늘고 있는 추세라고 한다. 심지어 오바마 대통령까지 공개적으로 동성혼을 찬성하고 동성애자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하여 동성혼 합법화를 약속했기 때문에 법안 통과는 오늘 내일 하고 있는 실정이다. 미국은 청교도들에 의해 세워졌고 기독교 정신에 의해 세워진 나라가 아닌가. 대통령이 취임할 때에 성경에 손을 얹고 서약하는 나라인데도 동성혼을 허용하는 나라가 되었다니 가슴 아픈 일이 아닐 수 없다. 미국 외에도 20개국이 동성혼을 합법화했다. 최근에 아일랜드도 동성혼을 허용하는 나라가 되었고 지난 5월  15일 룩셈부르크에서는 베델총리가 남자 연인과 동성간 결혼식을 거행했다. 부총리 역시 동성애자로 알려져 있다.
1978년 호주에서 시작된 동성애 축제는 세계적인 축제로 자리매김을 했고 우리나라에서는 해를 거듭할수록 규모가 커지고 퍼레이드까지 하고 있다. 
2007년 10월 1일 법무부 인권국에서 동성애차별금지법을 발의하고 의견수렴을 시작한 이래로 지금까지 동성애 합법화가 계속 논란이 되고 있다. 동성애 차별법안에 따르면 동성애를 죄라고 말할 경우 고발하면 2년 이하의 징역, 일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법무부에서는 2013년에 동성애차별금지법을 제정하려 했으나 기독교와 시민들의 반대로 법을 제정하지 못했다. 동성애와 동성혼이 세계적인 추세이긴하나 우리 한국만이라도 기필코 막아야하고 한국이 동성혼 반대 분위기를 전 세계에 확산시켜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해야만 하는 이유는 동성혼은 성경이 용납하지 않기 때문이다.(레 18:22, 고전 6:3, 롬 1:24~27) 뿐만아니라 동성혼은 하나님의 창조 질서를 거스르는 행위이다. 하나님은 한 남자와 한 여자를 만드사 부부가 되게 하셨다. 동성혼은 순리가 아니고 역리이다. 또 한가지는 동성혼은 에이즈를 확산시킨다. 어느 면으로 보든지 동성애와 동성혼은 막아야할 악습이다. 한국교회는 이 악습을 막아내는 일에 누구보다도 앞장서야 한다고 생각한다.
독자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한지요. 함께 생각해 봅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함께 생각해 봅시다] 동성혼, ‘강 건너 불’ 아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