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1(목)
 


홍석진 목사.jpg

최근에 하늘에도 강이 생겼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하늘에 흐르는 ‘대기(大氣)의 강’이 최근 물난리의 원인” 같은 기사를 부쩍 많이 대합니다. 여기서 “대기의 강”(Atmosphere River)이 바로 하늘에 생긴 강입니다. 열대 지방에서 발생한 수증기가 좁고 길게 마치 강을 이룬 것처럼 상공에 모여 있기 때문에 붙은 이름입니다. “좁고 길게”라고 했지만 사실은 길이만 해도 2,000km 이상이고 너비도 수백km에 이를 때가 많습니다. 미국 하와이부터 서부 캘리포니아까지 이어지는 대기의 강이 대표적입니다. 떠다니는 강이나 마찬가지라 상공의 강한 기류를 타고 이동이 가능하고 그러다가 어느 순간 엄청난 비를 쏟아냅니다.

 

대기의 강의 길이와 수량은 상상을 초월하는 수준입니다. 기상관측위성에서 포착한 것들 중에는 중국 대륙 동부에서 북미 대륙 서부까지 10,000km 이상 길게 형성된 경우도 있었습니다.(나일 강 6,650km) 또한 웬만한 대기의 강 하나가 지구상에서 가장 긴 강들보다 더 많은 양의 물을 운반할 수 있다고 알려졌습니다. 과학자들이 측정한 바에 따르면 아마존 강의 2배, 미시시피 강의 15배나 되는 양의 물을 품은 대기의 강도 존재했다고 합니다. 그 위력이 어느 정도인지를 잘 알려주는 사건이 작년 8월에 발생했습니다. 미국 텍사스 일대에 대기의 강으로 인해 하루 동안 2,300mm 가량의 비가 내려 데스벨리(Death Valley) 지역까지 천 년 만에 물에 잠기는 대홍수가 일어났습니다. 여름과 비에 국한되지도 않습니다. 올해 초에는 캘리포니아를 3개월 동안 총 서른 번 이상이나 대기의 강이 덮쳐서 폭우와 함께 기록적인 폭설이 내리기도 했습니다.

 

한반도도 예외가 아닙니다. 지난 2020년 여름에 관측 사상 최장(54일)의 비가 내려 섬진강이 범람하고 수십 명이 목숨을 잃었는데, 대기의 강 때문에 일어난 현상이었습니다. 그리고 올해 다시 동일한 원리로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벌써 기록적인 강수량 수치가 속속 나타났습니다. 전북 익산에 하루 388mm, 충남 청양에 누적 강수량 580mm, 그리고 전국 누적 강수량(16일 현재 511.7mm) 역시 기상청이 집계를 시작한 1973년 이래로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집중적으로 내린 엄청난 양의 빗물을 감당하지 못하고 충북 괴산댐에서는 ‘월류(越流)’가 발생해서 수천 명의 주민들이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수문을 통해 강물을 방출하는 것이 아니라 말 그대로 물이 댐 위로 흘러서 넘쳤다는 뜻입니다. 미처 대비할 틈도 없이 급격하게 불어난 물로 인해 인근의 미호 제방이 터지면서 순식간에 침수되어 십여 명이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오송의 지하차도 사고는 생각할수록 가슴이 아픕니다.

 

그런데 더 심각한 문제는 기후 위기로 “대기의 강” 현상이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다는데 있습니다. 지구의 평균 기온은 지난 40년 간 계속 상승하고 있습니다. 2011년부터 2020년까지 10년 동안 지구의 평균 기온은 지난 세기와 비교할 때 1.09도가 올랐는데, 지금 추이대로 간다면 21세기 말까지 4도 이상이 되리라고 추정합니다. 기후변화학회에 따르면 온도가 1도 오르면 대기 중 수증기량이 약 7% 늘어난다고 합니다. 지금 이대로 간다면 앞으로 생길 대기의 강의 위력은 어떠하겠습니까? 한국의 경우에도 전술한 기간 동안 전체 평균 기온이 1.8도가 올랐고, 수도권의 경우에는 2.8도나 상승했다고 합니다. 이대로라면 갈수록 비가 내리는 기간이나 강수량이 지금보다 더 증가하지 않겠습니까?

 

2015년 12월 12일에 채택된 파리기후협정은 이런 현상들과 관련하여 지구의 평균 기온이 산업화 이전보다 2도 이상 올라가면 안 되고 온실가스 배출량과 흡수량의 균형을 맞추어야 한다는 두 가지 중요한 원칙을 세웠습니다. 이에 따라 IPCC(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는 2018년 10월 6일 한국에서 <지구온난화 1.5도>라는 특별보고서를 채택하였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각국의 입장과 자국의 이해관계로 인해 앞길이 험난해 보입니다. “네가 만일 네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을 순종하지 아니하면 이 율법 책에 기록하지 아니한 질병과 모든 재앙을 네가 멸망하기까지 여호와께서 네게 내리실 것이니”(신 28:15, 61). 다시는 물로 인류를 심판하진 않는다고 약속하셨지만, 그래도 이제는 창조주의 준엄한 경고를 모두 함께 심각하게 생각해 보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사칼럼] 대기의 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