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0(토)
 

이상규 교수.jpg

오늘 아침 신문을 보고 유영익 박사가 7월 26일 저녁 이대서울병원에서 하나님의 부름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1936년 4월 9일 경남 진주에서 출생하신 유영익 박사는 사학자로서 큰 족적을 남기고 87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것이다. 서울대학교에서 정치외교학을 공부한 그는 1960년 미국으로 가 하버드대학교 역사·동아시아언어학과에서 석사학위를 마치고 1972년에는 갑오경장 연구로 박사학위를 수득했다. 그 후 택사스의 휴스턴대학교 역사학과 교수로 일하던 중 귀국하여 고려대학교 사학과, 한림대학교 사학과, 스탠퍼드대 역사학과 객원교수, 그리고 한림대학교 부총장,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한국학 석좌교수로 일했고, 그 후에는 한동대학교 국제개발협력대학원 석좌교수로 일했다. 필자가 그를 만났을 때가 이 무렵이었다. 물론 지면으로는 이전부터 그를 알고 있었지만 2009년 10월 28일 수요일 한동대학교 교수 기도회와 학생 채플 설교차 갔는데, 아침 교수 기도회 후 유영익 교수와 처음 만나게 되었다. 필자에게 먼저 오셔서 “유영익 입니다” 라고 말씀하시던 노학자의 겸허한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그 이후 그와 교류하며 그의 학문과 인격을 대하게 된 것은 필자에게는 큰 영예였다. 나의 부족한 책도 인사하는 뜻으로 그에게 보냈지만, 그는 2010년 4월 아시아왕립학회 서울 지부가 펴낸 영문서적 <초기 한국의 미국과 일본과의 접촉>(Early Korean Encounters with the US and Japan)을 선물로 주었고, 2013년 6월에는 <건국대통령 이승만>(일조각, 2013)을, 2019년 8월 말에는 <이승만의 생애와 건국 비전>(청미디어, 2019)을 보내주어 감사하고 송구했다. 한동대학교를 떠나 이후에는 한일역사공동연구촉진위원회 운영위원, 국사편찬위원회 위원,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 휘하에서 제12대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했고, 소천되기까지 국방대학원 석좌교수였다.

 

유영익 박사는 한국근현대사 분야의 대표적인 학자이지만 특히 이승만 연구가로서 이승만 연구의 새로운 지평을 개척한 인물이라고 할 수 있다. 그가 하버드대학교에서 공부하던 중 우연히 하버드-옌칭 도서관에서 청년기 이승만이 저술한 <독립정신>이라는 책을 읽고 그의 개혁사상과 국제정세에 대한 식견에 큰 충격을 받아 이승만 연구를 시작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승만이 <독립정신>을 탈고했을 때가 1904년이니 29세 때였고, 한성 감옥에서 쓴 책인데, 출판된 것은 1910년 미국에서였다. 이 때 이승만은 대한제국의 문제점과 주변 열강의 움직임, 그리고 대한제국이 해야 할 일들을 말하면서 기독교입국론을 주장한 것은 예사로운 일이 아니었다. 유영익 교수는 이 책을 읽고 국제 정세를 헤아리는 청년 이승만의 식견에 감복하였고, 이후 이승만 연구에 몰두하게 되었다고 한다. 직접적인 계기는 1993년 말 이승만의 양자인 이인수 교수로부터 이화장에 보관되어 있던 10만 여 장에 달하는 방대한 분량의 이승만 관련 사료를 기증받은 일이었다. 이때 이건희 삼성회장은 50억 원의 연구자금을 제공했고, 최송옥 여사는 1996년 8월 서울 종로구 부암동에 소재한 자신의 저택을 이승만 연구를 위해 연세대학교에 기부하였다. 그래서 유영익 박사의 주도로 1997년 연세대학교에 현대한국학연구소가 설립되어 이승만 연구를 주도하게 된다. 유영익 박사는 연세대학교 국제학대학원 석좌교수로서 연구원의 초대 소장이었다. 2011년에는 연세대학교 현대학국학연구소에서 이승만연구원이 분리되어 독립된 기관으로 오늘에 이르고 있다.

 

유영익 박사는 방대한 문헌을 바탕으로 이승만 연구를 수행하여 이승만 재평가를 이끌었고, 이승만을 비판하는 수정주의, 좌파적 시각을 거부하고 이승만의 생애, 사상, 독립 외교활동, 교육, 연설활동 등을 연구하였다. 그는 이승만의 공과를 따진다면 공7, 과3으로 평가하면서 자유민주의에 기초한 정부수립 혹은 건국, 미국식 대통령제 확립, 한미상호방위조약 체결, 농지개혁, 60만 명 수준의 국가 상비군 육성, 양반제도의 근절과 남녀평등 실현 들을 공로로 지적했다. 그래서 그는 이승만은 중국의 쑨원(孫文), 일본의 후쿠자와 유키치(福澤 諭吉)를 능가하는 인물로 평가했다.

 

그런데 지난 6월 20일 유영익 박사가 카톡으로 문자를 보냈다. “경애하는 이상규 교수님, 그 동안 안녕하셨습니까? 요즘 같은 무더운 날씨에 교수님께서 날마다 평안하시기를 빕니다. 유영익.” 자주 문자를 주시는 분이 아니었다. 예기치 못한 문자였기에 반가운 나머지 바로 답신을 드렸다. “아이구 존경하는 유 박사님, 황송합니다. 늘 강건하시고 많은 가르침을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어제 밤에 안동에 왔습니다. 오늘 경안대학교에서 강연하게 되었습니다.” 꼭 한 달 전의 일이다. 경북 안동에서 나눈 문자가 마지막 통신이었다. 자신의 갈 길을 예견하신 듯 미천한 후배 학도에게 지상에서 마지막 고별의 문자를 주신 것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상규 교수의 역사탐색] 이승만 연구가 유영익 박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