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1(목)
 


 

이달 말 부산에서 열리는 교계 연합행사가 있다. 이 행사는 목회자들이 먼저 회개운동을 전개하자는 취지의 행사로, 교계지도자들의 많은 호응과 공감을 얻고 있는 행사다. 그런데 일부 목회자들은 이 행사 강사로 선정된 A 목사 문제로 참석 여부에 대해 고민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계 모 목사는 “행사의 취지는 너무 좋은데, 총회 결의 때문에 눈치가 보인다”고 전했다.

 

A 목사의 경우 지난 2018년 합신 교단으로부터 ‘참여 및 교류금지’, 2020년에는 예장합동 교단으로부터 ‘참여금지’가 결의됐기 때문이다. 당시 합동 교단은 “A씨의 신학사상은 이단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으나, ‘유사논리 구조’와 ‘완전주의 경향’을 주의해야 하고, 알미니안 주의에 빠질 우려가 있으므로 교인과 젊은이들이 그의 주장에 현혹되지 않도록 경계하고, 집회와 훈련프로그램 참여를 금지하기로 하다”고 이대위의 보고를 받았기 때문이다. 예장고신의 경우도 2020년 당시 이대위에서 ‘불건전한 이단으로 규정하고 참여 금지해야 한다’고 보고했으나 총대들이 “당사자를 불러 조사하고 신중하게 결정할 일”이라며 이를 기각시킨 바 있다. 신중론 때문에 이대위 보고가 기각 되었지만, A 목사에 대한 논란이 종식된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부산성시화운동본부도 2024년 행사에 A 목사를 강사로 선정해 놓고 있다. 이사장 이규현 목사(수영로교회)가 예장합동 소속이기 때문에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총회가 참여 금지키로 했는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