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매년 7월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해오던 이단 구원파 주최 IYF(국제청소년연합) ‘월드캠프’에 대해 부산교계가 적극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부산성시화운동본부 이단상담소와 부산기독교총연합회, 부산교회총연합회, 김천시기독교총연합회 등은 최근 모임을 갖고 오는 7월 21일(일)부터 28일(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될 IYF 월드캠프에 대해 적극 대응키로 결정했다.

 

이들 단체 관계자는 “IYF 월드캠프가 개최되는 벡스코의 대관과 해운대 개최를 반대하기 위해 대응을 준비중에 있다”며 “한국교회 주요교단들이 이단으로 규정하고 있고, 최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기쁜소식선교회에 대해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교계와 사회의 관심을 촉구하고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IYF.jpg
최근 월드캠프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는 IYF

 

한편, 최근 이단 구원파 소속 기쁜소식인천교회에서 발생한 여고생 사망사건에 기쁜소식선교회의 핵심기관인 그라시아스합창단이 관련되어 있고, 특히 기쁜소식선교회의 설립자 박옥수 씨의 딸이자 그라시아스합창단의 단장인 박0숙 씨가 합창단 내의 지속적인 폭언과 폭행 의혹뿐만 아니라 아동학대살해죄로 구속기소 되어 있다.

 

또 얼마 전 경영난을 겪고 있던 기독교 사학 김천대학교를 인수해 박옥수 씨가 이사장으로, 딸인 박0숙 씨를 비롯한 구원파 소속 인사들이 이사진에 대거 포진해 김천대를 인수한 사건에 대해서도 한국교회가 우려를 표하고 있다. 김천시기독교총연합회 관계자는 “김천대에 신학과가 설치된다면 구원파 교리가 합법적으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며 김천지역 교회들이 적극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산성시화운동본부 이단상담소 소장 탁지일 교수는 “기쁜소식선교회는 한국교회가 구원파 이단으로 규정한 단체로, 다양한 국제 행사를 포교에 활용해 오고 있다. 매년 여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월드캠프’가 대표적인 행사”라며 “그동안 한국교회의 소극적 대응으로 인해 구원파 ‘월드캠프’는 멈추지 않고 지속적으로 행사를 진행하면서 구원파 포교의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 하지만 올해 만큼은 ‘월드캠프’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교계, IYF 월드캠프 대응 나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