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예장통합 김의식 총회장의 사퇴 요구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지난 27일 장로회신학대 교수평의회가 성명을 내고 “(불륜)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즉시 교회와 교단의 모든 직위와 직무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신대 신대원 학생들도 김 총회장의 사죄와 사퇴를 요구하는 서명에 들어갔다. 신대원 학생들은 김의식 총회장의 신속한 사퇴를 요구하며 “한국교회 자정 노력에 지금이라도 동참해 하나님을 경외하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강조했다.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이사장 지형은 목사)와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회장 전병금 목사)도 입장문을 발표하고 “총회장은 하나님 앞에서 회개하고 현재의 직무에서 사퇴해야 하고 이로써 교단과 한국교회에 늦게나마 조금이라도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해당 교단의 지도자들을 비롯해 한국교회의 지도자 모두가 이 사태를 계기로 다시금 통절하게 자신을 성찰하며 회개의 기도를 올려야 한다”며 “이번 사태가 현재 한국교회의 병든 단면이라는 사실을 인식하고 모두가 재를 뒤집어쓰고 하나님 앞에 엎드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높아져 가는 김의식 총회장 사퇴 요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